::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re]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박계향  (Homepage) 2009-02-22 10:55:54, 조회 : 11,379, 추천 : 1990

그 분이 살아계실 때 종교내 다른 목소리. 예수님도 할 필요성을 갖고 있지 않았던 세상을 바르게 뒤집겠다고 오히려 혼란을 초래하는 후배 신부들과 깊은 대화를 나눠주기를 그리도 바랬건만.....

인간이기에 언제 물질몸을 떠나게 될지 모르니 그저 어느 다가온 순간에 자신의 영혼세상 길을 향해 떠나신 것이겠지요. 우리나라에서 그런 혼란을 막아주실 분이 바로 그 분이셨는데, 미처 해결해놓지 못하고 물질몸을 떠나서 영혼의 우주여행을 떠나셨으니 아쉽습니다.

아마도 지금쯤 생시에 자신이 했던 행동과 말중에 무엇이 옳았고 틀렸는지를 알게 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것을 알게 된 인간의 혼은 결코 살아있는 사람들에게 전해 줄 수 없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우리 인간들은 영혼의 선험자들이 한방(?) 알게 된 그 진실을 전해 받지 못하고 똑같은 전철을 어쩔 수 없이 우매하게 밟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겠지요. 우리가 진실을 안다면 지금과 같이 살겠습니까?

우리가 神을 우상하면서 진정 우리의 창조자 神을 알려고 하는 노력은 얼마큼 하고 있을까요? 우주를 창조한 어떤 의지를 우리가 神이라고 부른다면 그 神은 우리가 세상을 고치겠다고 혼란을 초래하고 더 한발 나아가 전쟁이란 것을 하는 것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할까요?

벼룩 죽이겠다고 초가삼간 태우는 것을 우매하다고 하면서 우리는 늘 그런 행동과 말들을 하고 있지는 않을까요?

우리가 알고 있는 우주라는 곳에는 우리와 같은 지적생명체가 있는 별들이 7조개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가 속해있는 태양계에서조차 지구와 같은 별을 발견하고 있지 못하면서 우주를 창조한 창조자 神을 상대로 이러쿵 저러쿵 말한다는 것 자체가 말도 안되는 것이지만요.
그러나 이런 생각은 듭니다. 오히려 피창조자인 인간들이 창조자 神을 활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아주 기발한 생각말입니다.

우리도 김 추기경님처럼 곧 아주 빠른 시간 내에 무엇이 진실이었는지 알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고 미리 알겠다고 물질몸을 함부로 떠나서도 안되겠지요?

창조주가 계신 곳의 ‘하루’와 지구의 ‘천년’과 같다고 하니, 살 때까지 살다가 가도 늦지는 않겠지요. 그러고 보니 우리 조상님들, 아니 단군 이후 ‘천년이 하루같다’는 말들을 사용해온 우리 조상님들은 우주의 이치를 깨달았든지 아니면 4천년 이전에 우리의 터전에 누군가가 알려주었는지는 모르지만요. 물론 저는 후자의 경우로 생각합니다.

당시 작은 동물에게도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었던 벌거벗은 나약했던 지구인들에게 하늘의 경외는 지금 우리가 성전에서 바라보고 예배하는 그런 것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경건했을 것입니다. 그런 고대 지구인들이 특히 우리의 조상들이 오히려 과학이 발전된 지금의 우리보다 더 진심으로 ‘하늘의 진실’을 받아들인 지혜로운 분들이 아니었을까요? 나약해서 지푸라기라도 붙든 것이라고요? 그럴 수도 있겠지요.

지구의 ‘천년’은 창조주 우주 시간의 ‘하루’와 같다는 말에 반발심이 생기지요? 언제 그 이유를 과학적으로 풀어 볼께요. 참, 갑자기 궁금해지는 것이 있는데요, 구약시대 동물제물들에 의해 생긴 통바베큐는 누가 가져가 먹었을까요? 아시는 분이 계시면 한 수 알려주세요.

더욱 아름다운 우주여행을 하게 된 김 추기경님이 생전에 간직했던 아름다운 경험들을 한 보따리 들고 창조주 앞에 서는 그 날까지 아무 후회가 없기만을 기도드립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17  이분이 가신다네요…    대학생 2005/09/21 2422 11614
316  [기고/김대식]北 군사협박에 굴복하면 안된다.    군세광팬 2009/02/20 2129 11583
315  [북극작전] 디스커버리채널 Future Weapon::Season3    military 2008/08/15 2023 11580
314  [번역] 한국문제 진전을 암시한 美 사절단    김지예 2008/10/05 1647 11558
313  Su-27에서 나온 수십여의 파생종    비글 2010/08/09 2342 11552
312  [먹먹해서] 일주일 정신..    열추적 2008/10/03 1894 11530
311  막연한 기대감은 금물    대한 2005/08/30 2371 11529
310  [번역] 북핵관련 세계독자들의 의견모음.  [2]  김지예 2008/10/15 1905 11522
309  과거에서도 이렇게 ….    이순신 2005/07/19 2459 11511
308  일본 독도영토편입 100주년에 즈음하여(#1)    이선호 2005/10/17 2240 11480
307  공기제트엔진, 물제트엔진    주남식 2005/12/17 2207 11479
306  [사진모음] 2008 어린이날 전쟁기념관 행사    military 2008/05/05 2120 11438
305  이등병과 병장사이    이서연 2007/04/30 2411 11429
304  책이미이란?  [9]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12 2288 11411
303  미군 군사연구소의 초특급 비밀공개.    테슬라 코일(석학) 2005/07/13 2119 11411
   [re]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박계향 2009/02/22 1990 11379
301  김대중 재 방북 반대 범 국민 서명 운동 전개 해야!    군사위원장 2006/05/16 2413 11361
300  UCC올라도 히트 될것 같은 해군 군악대    이서연 2007/04/27 2230 11331
299  [잡담] 펠프스 덕분에 두고두고 이야기될 사람..    열추적 2008/08/17 1979 11329
298  [TV] MBC-갤럽 여론조사결과, 드디어 인터넷-신문 역전!!    열추적 2008/08/16 1850 1130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