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바람아 불어라~
박진호  2006-01-10 10:06:44, 조회 : 10,719, 추천 : 2339

지난 1월3일 한 신문에서 ‘파병군이 펼치는 한류’라는 제목의 기사가 눈에 확 들어와서 보니,  군사전문기자가 지난 연말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등 파병 현장을 돌아보고 “전쟁의 상처가 여전한 지역에서 한국군이 지역 주민의 마음을 다독이며 벌이는 평화.재건 활동은 ‘군이 펼치는 한류(韓流)’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한다”며 소감을 적은 글이었다. 이를 보면서 이라크에 파병된 자이툰부대와 아프가니스탄의 다산.동의부대 등이 세계평화 유지와 국위 선양을 위해 참 많은 노력을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내용인즉, “아르빌에선 자이툰 장병이 가는 곳마다 주민들이 ‘쿠리(코리아), 쿠리’하면서 에워싸고 사진을 찍자며, 악수하자며 몰려드는 모습에서 한국군에 대한 신뢰를 느낀다. 장병들이 K-2소총을 들고 삼엄한 경계를 서고 있는 상황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렇게 주민의 환대를 받는 군대는 한국군이 유일하다고 한다” 그 이유는 자이툰 병원에서 치료받으면 ‘앉은뱅이도 설 수 있다’는 말이 나돌 정도로 신뢰를 얻고 있고, 기술교육과 문맹자 교실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으며, 학교신축과 도로 정비 등 주민친화활동도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큰 도움을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 “아프가니스탄 바그람기지에 주둔하고 있는 다산.동의부대에 대한 현지 주민과 동맹군의 신뢰도 무척 두텁다하며, ‘친절하고 치료 잘하는 동의부대’란 소문이 널리 퍼져 먼 곳서 사흘씩 걸려 찾아오는 환자 등 연일 장사진을 이뤄 2002년 2월 파병 이래 지난해까지 18만여명을 진료하는 기록을 세웠다고 한다”, 다산부대도 ‘뛰어난 솜씨’로 동맹군 중에서 최고로 소문났다. 다산부대가 소속된 미군 18공병여단장 마이클 플래너건 대령은 “큰 기술이 필요한 기지 내 공사를 한국군이 해 주기 때문에 미군은 외부 도로공사를 하고 있다”며 “훌륭한 한.미 역할 분담”이라고 자랑했다는 것이다.

이렇듯 한국군의 활동이 돋보이다 보니 다국적군사령부에선 “한국군을 본보기로 하자”는 말까지 나오고 있고, 현지 지방정부에선 한국기업의 진출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지난 연말 국회가 파병 연장안을 가결한 것은 정말 잘한 일이라고 본다. 군이 중동에 펼치는 한류가 더 큰 국익으로 연결되기를 기대한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7  밀리터리 매니아의 올림픽..    열추적 2008/08/08 1989 10685
296    [re] 강 교수의 주장은    장태남 2007/01/17 2377 10687
295  미디어로써의 인터넷의 미래    엑스뻥트 2008/08/12 2117 10690
294  [잡담] 여름에 젊음이 있다    열추적 2008/07/30 2114 10691
293  군사영어사전    제이피김 2006/06/21 2283 10692
292  대한민국 해군사관학교 모표 문양을 공모합니다.    해군사관학교 2007/01/04 2252 10709
291  노무현정권 퇴진 촉구 1,000萬名 서명운동에 동참 바랍니다.  [44]  퇴진촉구 2006/10/15 1702 10712
290  부대에서 3단 케이크를 먹을수 있는건~    김창호 2007/03/23 2381 10712
289  첨단 정보과학군을 육성    자연인 2005/10/04 2327 10718
 바람아 불어라~    박진호 2006/01/10 2339 10719
287  회고하는 "초청의 말씀"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21 2464 10724
286  달마도인이 군에갔다??  [1]  뽕다쥬 2006/02/28 2120 10728
285  "주체"와 "자주"는 사망의 무덤일 뿐!    전정환 2006/07/22 2194 10730
284  다뜻한 인정을 ….    KSJ 2005/07/07 2396 10739
283  그날이 오면…    구글이 2006/03/17 2117 10739
282  [베스트셀러] "께달음의 연금술"을 읽고...    군세광팬 2009/02/20 1816 10740
281  잊혀진 승리-5 (우리의 덕수궁)    이 탁 2005/05/07 2334 10745
280  [TV]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효...    열추적 2008/08/11 2010 10746
279  나라지키는 일이 어찌나 힘든지    박경철 2005/07/25 2367 10751
278  강정구의 주장에 과잉동조하는 한 젊은이의 글을 소개함    이선호 2005/10/17 2093 1075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 11 [12][13][14][15][16][17][18][19][2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