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베스트셀러] "께달음의 연금술"을 읽고...
군세광팬  2009-02-20 20:05:05, 조회 : 10,752, 추천 : 1821
- Download #1 : 깨달음의_연금술.gif (6.8 KB), Download : 204

- Download #2 : 화려한_빛과_함께_키는_바이올린.jpg (97.9 KB), Download : 217


=- 깨달음의 연금술 이것저것  =-


3년 7개월전에 아주 좋은 책을 읽게 되어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 도 서 명 : 깨달음의 연금술
* 저     자 : 게이트
* 출 판 사 : 유란시아

* 내용 발췌

-책 속으로 -

모든 변화는 가장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가장 간단하고 사소한 것에 진리가 있습니다.
스트레스와 혼란, 답답함이 느껴지면
그것을 모두 받아들이십시오.

그것을 소중한 소재로 삼아야 합니다.
답답함도 에너지이며,
그것은 도약이 일어날 수 있는 장입니다.

답답하다고 밖으로 나돌거나 선생을 찾아 간다거나
책을 본다거나 하지 말고
스스로 그것을 소중한 열쇠(Key)로 생각을 해보십시오.  

- 본문 19쪽 중에서 -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할 때.
자신을 먼저 돌이켜 보세요.
그것을 왜 하려 하는지...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할 때
자신을 먼저 이해시켜 보세요.
그것이 왜 필요한지...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할 때
자신을 먼저 납득시켜 보세요.
그것이 되야만 하는 이유를...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할 때
자신을 먼저 설득시켜 보세요.
그것이 된다는 확신이 차도록...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할 때
자신을 먼저 인정해 주세요.
그것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 본문 92쪽 중에서 -

짜증이 나고 스트레스가 쌓일 때
그걸 자신이 만들고 있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래도 감정에 빠질 때,
빠지는 것에 분노하지 마세요.
그래도 분노가 멈추지 않을 때,
멈추지 않음에 답답해하지 마세요.
그래도 계속 답답해질 때,
그 답답함에 끄달리지 마세요.

그 끄달림이 쉬지 않을 때,
그 쉬지못함을 미워하지 마세요.
그 미움이 가시지 않을 때,
그 미움을 싫어하지 마세요.
그 싫어함이 사라지지  않을 때,
사라지지 않음에 열받지 마세요.
그 열이 식지 않을 때,
그 식지않음을 자책하지 마세요 .

그리고 자책하는 자신이 보이기 시작할 때,
어느 덧 남에게 향하고, 밖으로 향했던
자신의 감정은 제자리로 돌아와
그것이 솟았던 그 자리로 돌아갈 것입니다.
- 본문 128쪽 중에서 -

세상에 대한 부담감과 의식주에 대한
지나친 스트레스를 받지 마십시오.
여러분이 해야 할 일은 꿈을 이해하고
통찰하여 꿈속에서 자유로움을 찾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 세계는 결코 무시할 이유도
집착할 필요도 없는 여러분의 성장의
공간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모든 것은 여러분의 의지와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산다는 것은 항상 죽음과 함께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사는 것을 늘 의식함에도 불구하고
죽음은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늘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죽음을 보고 있습니다.
항상 다른 사람의 일로
나에게는 전혀 찾아오지 않을
손님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죽음과 삶은 항상 같이 있는 것입니다.

이 두 환상 중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마시고
진정한 여러분 자신을 찾으셔야 합니다.

- 본문 210쪽 중에서 -


게이트님과 함께 한 연금술의 추억
참 아름다운 인연이었습니다.

아는 이의 권유로 ‘붓다 필드(Buddha Field)’라는 곳을
방문한 것이 시작이었지요.
회원들로부터 받은 까닭 없는 환대에 대한 예의로,
저는 이곳의 주인장이시라는 ‘게이트(Gate)’ 님께
별 뜻없이 간단한 인사 메일을 드렸었습니다.

이내 짤막한 답신이 날아들었어요.

다정하게 눈웃음치는 이모티콘을 붙인채로 말이지요.
“손을 내밀 테니 내 손을 놓지 말아요^^”
무엇을 할 수 있는지는 몰랐지만
그 손을 잡고 싶었습니다.
이 분의 글도 찾아 읽고
간간히 온라인으로 채팅 하거나 쪽지를 주고 받으며
깊은 생각에 빠져들기도  하는 나날이 지나갔지요.

그러자 몇 달이 채 지나지 않아
지금까지 내가 누구의 손을 잡고
무엇을 해왔는지 확연히 알 수 있었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7  밀리터리 매니아의 올림픽..    열추적 2008/08/08 1993 10697
296  미디어로써의 인터넷의 미래    엑스뻥트 2008/08/12 2121 10699
295    [re] 강 교수의 주장은    장태남 2007/01/17 2383 10700
294  [잡담] 여름에 젊음이 있다    열추적 2008/07/30 2119 10704
293  군사영어사전    제이피김 2006/06/21 2288 10706
292  대한민국 해군사관학교 모표 문양을 공모합니다.    해군사관학교 2007/01/04 2257 10720
291  부대에서 3단 케이크를 먹을수 있는건~    김창호 2007/03/23 2386 10724
290  노무현정권 퇴진 촉구 1,000萬名 서명운동에 동참 바랍니다.  [44]  퇴진촉구 2006/10/15 1706 10725
289  첨단 정보과학군을 육성    자연인 2005/10/04 2332 10729
288  바람아 불어라~    박진호 2006/01/10 2344 10730
287  달마도인이 군에갔다??  [1]  뽕다쥬 2006/02/28 2123 10737
286  회고하는 "초청의 말씀"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21 2469 10741
285  "주체"와 "자주"는 사망의 무덤일 뿐!    전정환 2006/07/22 2199 10743
284  그날이 오면…    구글이 2006/03/17 2120 10751
283  다뜻한 인정을 ….    KSJ 2005/07/07 2401 10752
 [베스트셀러] "께달음의 연금술"을 읽고...    군세광팬 2009/02/20 1821 10752
281  나라지키는 일이 어찌나 힘든지    박경철 2005/07/25 2373 10758
280  잊혀진 승리-5 (우리의 덕수궁)    이 탁 2005/05/07 2338 10759
279  정치ㆍ군사 리더와 성공    wingss 2005/07/26 2405 10760
278  [TV]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효...    열추적 2008/08/11 2014 1076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 11 [12][13][14][15][16][17][18][19][2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