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잡담] 선생님과 지휘관의 차이
열추적  2008-06-27 21:56:50, 조회 : 8,028, 추천 : 1628

경험에 한정해서 이야기를 해본다면.
선생님(담임)은 1년(10개월)간 만납니다.때로 2년 동안 만나는 특이한 경우도 있습니다만.
지휘관(하사관,장교)은 병의 입장으로선 최장 3년(30개월) 만납니다.
담임선생님들을 차례로 떠올려 봅니다....

초등학교 4,5학년때 담임선생님은 만나뵙고 싶습니다.
중학교 2학년 담임은 그냥 소식이 궁금한 정도입니다.

고등학교 2학년때 담임선생님은 그립습니다(!)
(담당은 화학이셨습니다. 고2때 화학점수 1년 평균 98점이었고 공부 따로 안했습니다
뭐 그런 이유 때문에 그리운 건 아닙니다만 ^^;; 학급서기(이거 성적순)에 불과했던 저
를 전교 1등 들만 모인다는 수련회에 추천해주신 건 정말 고맙게 생각하고, 그 선생님
덕분으로 난생 처음 시향 오케스트라 연주를 코앞에서 볼 수 있었다는 것에 대해선 더
더욱 고맙게 생각합니다만, 역시 그게 그리운 이유는 아닙니다)

중학교 3학년때 담임은 선생이 아니라 깡패였습니다.
고1,3은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습니다.
또 어느 학년 담임인가는 우편제도에 심취했었습니다.
그럼 나머지는? 이젠 오래되어 희미할 뿐입니다. 전혀 궁금하지도 않습니다. 어디선가 잘들
사시고 계시겠지요...

어제 버스정류장에서 고등학교때 물리선생님을 우연히 목격하게 되었는데 한참 지나서 생각났습
니다... '맞아!'... 인사라도 드리는 건데.... (저 낙향중입니다 ^^)


그런데 군대시절에 저의 지휘관들은 모두 탁월한 군인이었지만, 그리 기억이 명확치 않습니다.
소대장, 중대장, 포대장, OO과장, 대대장.. 모두 탁월하고 유능한 장교 하사관들이었습니다만,
그냥 대대장님만 기억에 또렷이 남아 있습니다. 대단히 죄송스럽게 성함에 혼동이 옵니다. 그냥
군복무한지 어언 OO년이 훌쩍 지나버린 탓이라 자위할 수 밖에요...
만나뵙고 인사드리고픈 선생님들과 그 수로 견주어 본다면 그만큼 지휘관의 길은 험난하다는
반증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 돌이켜볼때 저를 가르쳤던 교사들은 매우 그 편차가 심했습니다. 그러니까 다른 말로 하면
망할놈의 독일어, 꼴통수학, 잘났다생물, 가증영어 .... 뭐 그런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저를 가르쳤던 지휘관들은 모두 존경할만 구석이 하나 이상씩 존재했고 편차가 심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대한민국 육군 파이팅입니다!!!)


군대 있을때 그 대대장님을 보면서 고개를 갸우뚱한 적이 있습니다. '그래도 우리가 명색이 군인
인데 대대원들을 물가에 내놓은 아이처럼 다루니 학생때보다 더하면 더했지....'

군인은 강하게 키워야 한다!......... 누가 뭐랍니까? 훈련상황일때를 말하는 게 아닌데요.. ^^;;

키가 매우 작으셔서 지휘봉을 들고 걸어가시는 모습을 보면 우리끼리 '똘이장군'이라고 뒤에서
키득거렸지만, 그래도 그 대대장님을 마주치면 좋았습니다.

엄청나게 긴 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주말 오전, 밀린 빨래 하고 샤워도 하고 PX에 모여 앉아 쵸코
파이를 먹으면서 이야기 꽃을 피울때 그 대대장님이 불쑥 나타나셨습니다. 웃으시면서 한 사람
한 사람 상태를 살피더니 지나가는 말로 "이제야 사람같이들 보이는구나" 하셨던 말과 장면이
아직도 생각납니다.

죽으라고 하면 죽는게 명령입니다.
사회에서 누가 죽으라고 하면 너 미쳤냐고 반문하겠지만, 군대에서는 죽으라고 하면 죽어야 정상
입니다. 그만큼 군인은 전쟁을 위해 존재하고, 전쟁은 죽음의 가능성을 마다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만약(그러니까 말그대로 만약^^) 그 때 대대장님이 죽으라고 했다면(상황이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
겠지만)  "네, 죽겠습니다" 라고 말하는 심정이 억울하지 만은 않았을 거란 생각이 드네요..
'그래서 뭐?' 하고 묻는다면, 그게 자연스레... '전투력향상' 아니겠습니까??

영화 '머나먼 다리'에서 디스크에 걸려 짜증이 잔뜩 난 장군이 무리한 도하작전을 명령합니다..
무전기를 들고 있던 로버트 레드포드 소령에게 옆에 있던 부하장교가 묻습니다.

"뭐라고 합니까?"
"우리보고 죽으라고 하는군........죽어주자구.."
(방금 이 영화 감상중이었습니다.. 몇번째 보는 건지..... 치통이 있어서 모임도 마다하고 집에
들어와서 방구석탱이 쳐박혀... 나중에 리뷰나 써볼까 하고.... )



가끔 어떤 계기가 되서 군대생활을 떠올릴때면 생각나는 얼굴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옛직장동료
에게서 뭣 좀 빌려달라는 문자가 왔는데 휴대폰 액정에서 그 이름을 보는 순간  어떤 얼굴이 떠올
랐습니다. 이름이 좀 비슷해서요 ^^
제가 상병끝자락일때 군기담당 병장 짠밥이었던 내무반 고참 2,3명..모두 전국 각지에서 모였던
사람들이다 보니 제대와 함께 연락이 끊기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그 대대장님이 생각났
던 겁니다.

한번 대대장은 영원한 대대장입니다. "대대장님, 건강하시고 잘 계시죠? 김병장 인사드립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잡담] 선생님과 지휘관의 차이    열추적 2008/06/27 1628 8028
236  [주거] 사는 곳의 지정학적 위치    열추적 2008/06/26 1660 8093
235  [잡담] 제가 군인을 부러워 하는 점...^^    military 2008/06/26 1559 8011
234  '미래'라고 하는 우리의 무지를 극복하는 법  [2]  열추적 2008/06/19 1591 8841
233  [잡담] 지하철안에서 벌어진 이상한 현상..    열추적 2008/06/17 1629 8573
232  어떤 커뮤니티    열추적 2008/06/15 1731 8519
231  머스탱을 기다리며..    열추적 2008/06/14 1739 8358
230  [생활의 달인] 여친 안심하고 귀가시키기 프로젝트 ^^    열추적 2008/06/13 1686 8642
229  [F-22] 당분간 무적....!!  [1]  military 2008/06/13 1803 9804
228  전쟁기념관 가는길 다이제스트    열추적 2008/06/11 2910 15187
227  [현충일] 전쟁기념관에 다녀와서..    military 2008/06/11 1894 9253
226  [잡담] 지난 주 디씨 초기화면 머리글은..    열추적 2008/06/06 2386 12960
225  메인에 있는 명량해전글 읽다가 갑자기.... ^^    열추적 2008/06/05 1839 9037
224  가장 좋아하는 자동차와 가장 좋아하는 전차..^^  [1]  profdev 2008/06/05 2455 13452
223  F-22 랩터 시뮬레이션 결과..  [1]  military 2008/06/04 1809 10348
222  [직딩] 인기아나운서 사직의 변    열추적 2008/06/04 1488 8237
221  [축구] 한국-요르단 축구예선전을 보고..    열추적 2008/06/02 1675 9008
220  [사진모음] 2008 어린이날 전쟁기념관 행사    military 2008/05/05 1887 11003
219  4월 15일 화요일 <국방정책에 있어서의 '실용주의'와 '현실주의'>세미나가 있습니다.    military 2008/04/12 3098 14172
218  서평방송(서울평양방송)과 21세기 군사연구    임영선 2008/02/27 1888 1046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 14 [15][16][17][18][19][2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무제 문서


21세기 군사연구소 / 월간 군사세계 KDR
Korea Research Institute of Military Affairs / Korea Defense Review
Copyright (C) 1995~2013 All Rights Reserved T : 842-3105~7 / F : 842-3108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