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정부에 강력 항의 부탁드립니다
시민  2006-04-16 23:33:56, 조회 : 8,660, 추천 : 1857

정신질환 관련 국가유공자 상이등급에 대하여

국가유공자 상이등급 판정제도를 민원인 중심으로 개선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환영할 일이나 정신질환과 같은 진행성 질환이라 하여 2∼3년마다 주기적으로 신체검사를 받아 상이등급을 재조정 받을 수 있게 하는 한시장애 판정제도는 자칫 잘못 적용하면 상이등급을 하향화하는 도구로 전락될 가능성이 있으며, 또 다른 민원을 불러일으킬 소지를 충분히 내포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이것이 어떻게 민원인 위주로 바뀌는 제도 입니까? 민원인인 그 당사자나 가족에게 부담과 힘이 들게 하는 것이 민원인의 위주로 바뀐다는 겁니까? 빤한 거짓말을 하고 있지 않습니까?) 정신적인 문제의 경우 상황에 따라 단기간의 호전으로 비추어 질수도 있는 문제로 가장 적절한 판정은 전역 당시의 군병원에서의 장기 입원에 의한 병상일지에 의한 장기 관찰에 의한 판정이 가장 중요한 잣대가 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 됩니다(민원인 중심의 상이 등급 판정이라 하면, 이 질환의 특이성에 비추어 볼 때 가장 적절하고 타당성 있는 등급 판정은 전역 당시의 군 병원의 병상일지에 의한 등급 판정을 하여 현재의 상이 등급과 비교하여 지나치게 낮은 등급을 받으신 분들은 자동으로 등급을 상향시켜주셔야 될 것이라 사료됩니다, 그 이유는 공상 또는 전상으로 국가유공자가 되신 분들의 질환 원인이 군에서 발생했다는 것으로 이는 국가가 무한 책임을 져야 하는 이유에 해당되므로 그러합니다. 재차 말씀드리지만 현재의 질환상태를 강조한 나머지 병상일지에 준하는 장애 판정을 도외시하고 아주 낮은 등급 판정을 받으신 분은 전역이 이루어질 그 당시의 군 병상일지에 준한 상향 판정으로 해 주시는 것이 옳다고 생각됩니다. 더 했다 덜 했다를 반복하는 이 질환의 특성상 최악의 상태를 기준으로 삼는 것이 진정 민원인을 위하는 처사라 사료됩니다. 이후 병세가 더 좋지 않아져 현재의 질환이 악화되었을 시 현재의 제도로도 재분류 신체검사를 신청 충분히 재판정 받도록 되어 있지 않습니까? 2∼3년마다 주기적으로 신체검사를 민원인의 요청 없이 통보에 의하여 피동적이며 반 강제적으로 또는 의무적이며 일괄적으로 실시하는 것은 민원인 중심이며 합리적인 것이 아니라 행정 편의적이며 한건 주의적으로 민원인의 눈에는 비추어질 수 있으며 민원인에게 또 다른 상처를 남기는 결과를 낳을 수 있습니다. 신검 대상자가 되는 당사자의 의견이나 요청이 전혀 반영이 안 된 상태로 실시한다! 이는 민주주의의 기본에 큰 훼손을 가져오는 조치라 하겠습니다)

국가유공자 되시는 당사자나 그 가족의 입장에서 신중히 생각해 보십시오.

이 질환은 당사자는 물론 그 가족 또한 엄청나게 힘들게 만드는 질환입니다. 당사자나 가족이 장기적이고 꾸준한 노력에 의하여 최소한의 장애를 극복하려는 노력과 의지마저도 등급 하향에 따른 우려로 오히려 방치내지 포기할 염려 또한 있음을 간과하지 마시고 신중에 신중을 기하고 진정 민원인 위주로 개선하겠다는 의지가 있으시면, 2∼3년마다 주기적으로 신체검사를 실시하되, 당사자나 그 가족이 원치 않을 시는 현행 등급을 유지시켜주는 방향이 적절한 처사라 생각됩니다. 보훈과 관련 업무를 보시는 분 또한 정책을 입안하시고 국민을 먼저 생각하시는 위정자 되시는 분을 비롯하여 모든 관계되시는 분들께서는 내 자식, 내 가족, 내 집인 일이라 생각하시고 신중에 신중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57  뮤지컬 요덕스토리 서울 재공연 많은 관람 부탁드립니다.    요덕스토리 2006/07/14 2052 10210
156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관한 미 백악관 대변인실 성명자료(영한본)  [3]  박계향 2006/07/06 1931 11193
155  16년만의 임무    칼렉스 2006/07/04 1957 9709
154    [re] 저도 해군을 사랑합니다.    military 2006/07/06 1912 10201
153  군사영어사전    제이피김 2006/06/21 2044 10246
152  태을주의 종통맥 태을도    서신 2006/06/16 2050 10396
151  엑스포 여기서 한다    djfaksk 2006/06/15 2182 11462
150  질문드립니다..    JJaeMiNa 2006/06/13 2048 9963
149    [re] 안타깝지만...    military 2006/07/06 2013 9570
148  김대중 재 방북 반대 범 국민 서명 운동 전개 해야!    군사위원장 2006/05/16 2195 10955
147  사랑하는 아들아 F학점도 좋다 그러나    청사초롱 2006/05/11 1951 9471
146  (광고*홍보) 판촉물 제작 전문 쇼핑몰!`    광고판촉 2006/05/02 2095 9988
145  정부부처.....바람직한 인사 및 감사 방향    고시춘 권의실포럼 2006/04/30 2009 10027
144  신문 발전 위원장의 반 헌법적 망언 규탄!    전정환 2006/04/27 1919 9500
143  원숭이와 여자가 동거하여    목성 2006/04/26 2287 11809
142  회고하는 "초청의 말씀"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21 2225 10295
141  전문가집단에 대한 개혁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20 1644 9589
140  그 며느리는, 더 무서운 짐승이 있어요....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18 1984 9724
 정부에 강력 항의 부탁드립니다    시민 2006/04/16 1857 8660
138  책이미이란?  [9]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12 2059 1099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14][15][16][17] 18 [19][2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무제 문서


21세기 군사연구소 / 월간 군사세계 KDR
Korea Research Institute of Military Affairs / Korea Defense Review
Copyright (C) 1995~2013 All Rights Reserved T : 842-3105~7 / F : 842-3108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