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에세이] 버스와 영국군
운영팀  2008-09-12 11:22:07, 조회 : 12,170, 추천 : 2084


얼마 전 술자리에서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무슨 얘기 중에 이런 얘기를 했더라...? -_-

"그건 버스와 같은 것이거든요. 힘을 모아 꾸준히 밀면 버스도 굴러가게 되어 있어요.. 조금 밀다 말고 다시 쉬었다 밀다 말고 암만 해봤자 그 무거운 버스가 꿈적이나 하겠어요..? "
(이건 전격전 원리와도 관련있을라나? 집중의 원칙이랄까....ㅋ)

그런데 북아프리카 전선을 다룬 책과 영화들을 조사하다보면  영국군이 꼭 이와 같은 것 같습니다.  처칠도 누구못지 않게 성격이 급했던지라 히틀러와 마찬가지로 북아프리카 전선의 장군들을 못살게 굴었습니다.  그런데 처칠을 히틀러와 비슷하다고 하는것은 실례되는 비교인지라 결정적 차이를 부언하자면 처칠은 북아프리카 전선에 엄청난 지원과 군수를 감행했다는 점입니다. 처칠 입장이라면 독일군에 비해 엄청난 우위의 군수지원을 해줘도 원하는 결과가 안나오고 롬멜은 '사막의 여우'란 닉네임으로 영웅이 되어가고 있으니 답답했겠죠.

하지만 영국군 장성들은 뚝심을 발휘해서 꾸준히 롬멜에 맞서나갔습니다. 많은 수의 장성들이 결국 해임을 당하기도 했지요. (그런데 이점에서도 처칠이 히틀러와 달랐던 것은 해임은 할 망정, 장성들의 자부심이나 명예를 손상시켜서 모욕감을 들지 않게 했다는 점입니다. 태생적으로 많은 수의 독일군 장성들이 히틀러를 혐오했다는 면도 있긴 했지만 얼마나 히틀러가 싫었으면 제거계획까지 세웠겠습니까?)

결국, 롬멜의 명성에도 불구하고 영국군은 승리를 일궈냈습니다. 결국 버스는 굴러갔던거지요 ^^


P.S

"왜 자꾸 버스타령인거니? 버스가 좋은거니? 그런거니?"
사실은 저의 부친께서 버스 회사 소유주 십니다........   라고 말하면 좋겠지만 그건 아니구....-_-
버스는 사유의 공간..  여름철엔 생각을 차분히 할 수 있게 해주는 찬바람도 시원하고 ^^;
그런데 버스 안에서 흥얼거리고 큰소리로 통화나 대화하고 껌씹고.. 이런 것들은 그냥..(농담! ^^)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57  세종대왕함 "첫임무 부여받았습니다"    군세광팬 2009/03/05 2075 14919
156  日서 독도에 부친 편지가 반송된 이유는?    군세광팬 2009/02/26 2074 15189
155  [단상] 비전이란...    military 2008/09/10 2073 13156
154  김정일에게 이미 NLL 우리의 영토선 아니라고 말했나?    박계향 2007/10/12 2073 10478
153  F-22 랩터 시뮬레이션 결과..  [1]  military 2008/06/04 2071 10942
152  [F-22] 당분간 무적....!!  [1]  military 2008/06/13 2069 10439
151  [2009.06.12] 북한 클리핑 : 대북 제재 무효했나.. 등    military 2009/06/12 2068 14496
150  때로는 우리가...    군세광팬 2009/03/06 2067 15811
149    [re] 한반도 평화가 김정일 위원장의 마음에 달려버렸다?    박계향 2010/05/24 2066 11319
148  자기야! 걱정마, 마음변하지 않고 기다릴께...    군세광팬 2009/02/20 2066 11212
147  [탱크] 묘한 연결..카잔차키스와 XK-2    열추적 2008/09/07 2065 13153
146    [re] 중국의 야전삽..기능 참 많네요 ㅎ    박계향 2010/05/21 2062 11125
145  [좋은 소식] 환율하락, 증시 반등    Dr.K 2009/03/12 2061 14879
144  밀리터리 매니아의 올림픽..    열추적 2008/08/08 2061 10876
143  [참고] 그루지야-러시아 교전을 어떻게 봐야 하는가?  [1]  military 2008/09/02 2058 12989
142  나 부모 국가...    배정순 2008/10/14 2057 11925
141  [잡담] 펠프스 덕분에 두고두고 이야기될 사람..    열추적 2008/08/17 2057 11527
140  사랑의 에너지    장광호 2011/09/17 2056 8772
139  국정원 개혁 범국민궐기대회    송영인 2008/10/28 2056 12061
138  [한 생각] 나의 2020은 무엇인가?    military 2008/10/08 2053 1349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14][15][16][17] 18 [19][2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