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전작권’재연기 틀림없다
고해  2014-08-20 15:21:45, 조회 : 18,288, 추천 : 2350

아래 글은 김능화 군사세계 논설위원의 글로, 내부 사정으로 월간 군사세계에 올리지 못했던 글들을 시간이 지났지만 자유게시판을 통해 올려본다.



김능화(군사세계 논설위원)


지난 4월 한국을 방문한 오바마 미 대통령은 한미간 주요 현안인 전시작전 통제권 전환 재연기 문제에 대해 우리측 요구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시기와 조건은 실무급회담에서 잘 타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측 재연기 요구 이유로는, 북측의 끊임없는 도발과 핵 탄두 미사일 발사위협 그리고 예상되는 4차 핵실험 등 안보상황이 계속 나빠지고 있는 점을 들었다. 오바마 대통령도 그런 점을 감안, 받아들였음이 틀림없다. 게다가 한국측 대비태세가 충분치 못한 점도 고려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우리로서도 국방과 직결된 대북 억지력을 동맹국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로서는 준비기간이 너무 촉박해 부득이 하다. 금후 다시 재연기는 별문제로 하더라도.
새삼말해 전작권 존재가치는 비상시 한미간 군사행동을 효율적으로 전개하기 위한 장치다. 때문에 군사력이 우위에 있는 동맹국이 주도해야 한다. 주종관계가 아니다. 때문에 전작권을 손에 쥔 한미연합사령관은 2차 대전 때 연합군 최고사령관 격이다. 임무와 책임이 막중하다.
한반도는 여전히 긴장상태다. 한미간 전작권은 군사동맹의 상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한미간은 군사동맹의 정신으로 돌아가 원만히 해결되어야 할 문제다. 우리측 입장으로는 2015년 12월은 시일이 촉박하다. 노무현 정부시절, 2012년 4월로 되어있는 것을 1차 연기했다. 그때와는 근본적으로 상황이 다른 점 고려해야 한다. 무엇보다 북한의 핵탄두 개발 능력을 무조건 무시할 수는 없다. 때문에 오히려 한미연합사는 어느 때보다 강화되어야 할 것이다. 전작권 전환 시기 문제로 틈을 보여서는 안 된다. 전작권은 북의 도발 방지를 위한 억지력이기 때문이다.
2차 대전 시 노르망디 상륙작전 성공도 전작권을 효율적으로 행사했기에 가능했다. 주도한 것은 미 구주통합군이었다. 그동안 전작권 전환 문제로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우리측 요구대로 원만이 해결될 것 같아 다행이다.
한 가지 방해요인은 아베 정부 이후 한일간 억박자다. 과거사 문제 때문이다. 우리로서는 아베 정부의 과거사 처리 방향을 그대로 받아드릴 수 없다. 미국도 그 점을 충분히 이해할 줄 믿는다.
최근 미국 의회 군사위원회는 전체회의에서 한일간 과거사 문제를 논한 바 있다. 즉 한일간 과거사 갈등이 궁극적으로 한미일 삼각관계와 군사협력을 악화시킬 수 있는 데도, 일본측이 “위안부는 강제로 끌어간 것이 아니다. … 피해자들을 창녀라고 부르는 것은 3국 협력을 방해한다”고 비판했다.
아무튼 아베 총리는 귀담아 듣기를 바란다. 물론 이 문제는 한미간 현안인 전작권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77  국정원, 헌재 불법사찰이 사실이라면 민심 저버리는 일    박계향 2017/03/06 1006 4240
476  안보포퓰리즘의 식별과 대책    김진욱 2017/02/16 1311 4454
475  북한의 미사일과 핵은 이 순간에도 진화되고 있다.    박계향 2017/02/13 1206 3984
474  현 정권 외교안보분야 실세이면서 6년 전 미국에서 2년간 체류한 사람을 찾아라!!!!    박계향 2016/11/24 2963 13923
473  100억원으로 퉁쳐진 소녀상....    박계향 2016/02/15 5165 20492
472  권해조 장군의 메시지 - 종군위안부 문제 타결의 의미와 과제    박계향 2016/02/15 4882 20081
471  권해조 장군의 메시지 - 지진 피해대책 시급하다    박계향 2016/02/15 4746 19808
470  KFX 핵심기술 이전 불가능으로 확정!!!    박계향 2015/10/16 4867 20725
469  새로운 병영문화를 바란다    고해 2014/08/22 4949 24665
468  군부대와 성문제    고해 2014/08/22 2384 20728
467  조선시대 대원군이 남긴 팔도민에 대한 기질평    고해 2014/08/22 2797 20481
466  빈번한 가혹행위    고해 2014/08/22 2441 19596
465  군국주의 부활신호    고해 2014/08/20 2376 19462
464  야비한 아베정권    고해 2014/08/20 2330 18003
 ‘전작권’재연기 틀림없다    고해 2014/08/20 2350 18288
462  집단적 자위권 행사와 한반도    고해 2014/08/20 2299 18215
461  군사기밀의 한계    고해 2014/08/20 2285 18170
460  육군, 잦은 총기난사사건    고해 2014/08/20 2315 17602
459   단소리 쓴소리 시대소리    은진 2014/02/15 2648 19791
458  대한민국의 敵 좌파척결 1,000萬名 서명운동    한재준 2013/11/20 2931 1761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