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잡담] The Opposite of Maternal instinct
열추적  2008-07-24 14:03:57, 조회 : 8,105, 추천 : 1787

모성본능의 반대는 무엇일까요?
'어느 쪽에서의 반대인가가 중요할려나?'(독백)


그러니까 모성본능이란 베푸는 입장에서 생길 수 있는 어떤 감정일겁니다. 그 반대로
모성본능을 받는 입장, 즉 수혜자 입장으로서의 감정이란 것도 있는게 아닐까요?

저희 어머님의 단점이라면(그 일정부분이 저에게도 유전되었겠지만) 어떤 부분에서 감정
이나 정도의 절제가 약하시다는 겁니다. 일테면, 음식을 앞에 두고 권하고 또 권하고 사양
해도 또 권하고...
어머님들께서 다들 그러시겠지만 저희 어머님은  조금 더 심하신  경우겠죠....

그 탓인지 일찍부터 저는 누가 제 몸을 살짝 스치기만 해도 몹시 싫어했습니다.

(그런데 그거하고 그거하고 어떻게 연결되는거냐?? 그게 왜 그 탓인데?? -_-

저는 천부적인 제 감정의 진부함이 지겹습니다...아주 wet wet ..... 하지만 제 이성은
dry of dry를 지향한다고 할까....-_-.... 이 두가지 본성이 동시에 나타날때면.... 상대방은
당혹스러운거지요... 뭐.........
포커페이스는 자신 없지만 dry & cold는 자신 있다고나 할까요.. 뜨허......)





간호사 분이 이렇게 얘기합니다.

"아프시죠? 조금만 참으세요" ....(아니요, 별로 안 아픈데요....?!)
"조금 따끔하실거예요"....          (이 정도쯤이야 뭐... 통증에 비하면....)

너무 정성스럽게 치료해줬기 때문일까요? 문득 아주 어린아이가 되어서 지시대로 얌전히 따라
하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때의 느낌이란 .... 매우 편안했다고 할까요?

세상의 모든 위험으로부터 완벽하게 격리되어서 완전히 수동적인 상태.. 그것은 아마 상대에
대한 완전한 신뢰가 없다면 불가능할 겁니다...  '그런 상대가 바로 누굽니까?  바로 아버지 어머니..'

치료받을 때 느낌이 그와 정확히 일치한다는 것은 아니었지만
그 지고의 상태에 대한 시뮬레이션 수준은 넘었다고 할까요?
(이게 무슨 회귀본능일라나? 퇴행의 일종일까....?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라는 영화 보셨나요??)


아믛든 그것이 베푸는 입장에서 매우 고결한 행위임에는 틀림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간호사
분께서는 일상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계셨을 겁니다. 또 그 업무란 때론 매우 기계적인 작업이 되
기도 한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러나 그 치료작업에서 수혜자가 고마움과 감사를 느꼈
다면 그것은 모성과 동일한 준위의 고결성을 얻게 되는게 아닐까요............?

그리고 그때 제가 느낀 감정이나 아늑함의 정체는 무엇일까? 그것은 아마  opposite of Maternal
instinct 아니었을까요?.... 모성과 동일한 등급으로써의 정성을 받는, 수혜자로서의 퇴행에 가까운
편안함이랄까...(잘못 읽히면 오해가 생길수도 있겠네요 -_- 하여튼 글로 풀어내기 힘든 주제네요)


치과 치료 중에..

p.s
치과 치료 중에  그런 편안함을 느꼈다니...  좀 이상한가요? 아니면 웃긴건가?.... ㅎ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77  부끄러운줄 모르는 일본(종군위안부 문제)    고해 2013/07/16 1676 6495
476  군 고위 장교의 골프놀이    고해 2013/06/13 1684 6661
475  안보는 대통령이, 복지는 총리가?    박계향 2013/02/20 1538 6764
474  ‘독도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정하자!    박계향 2012/10/26 1623 6823
473  '새누리당' 다시 새롭게 누리자?    skyblue 2012/02/02 1612 6853
472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하다!!!    박계향 2011/12/19 1560 6875
471  과연 명장일까?    고해 2013/07/16 1652 6997
470  인체 디자인너    장광호 2012/04/11 1413 7022
469  오사마 빈 라덴 사망 관련 버락 오바마 대통령 연설    박계향 2011/05/04 1524 7192
468  FX사업 재공고 제안서 접수 상황과 브리핑 자료 - 방위사업청    박계향 2012/07/05 1620 7279
467  ‘남북 당사자’ 강조한 이 대통령, 북한 대답은? “주한미군부터 철수해라!”    박계향 2012/01/06 1518 7398
466  [공고] military.co.kr 에서 웹마스터를 구합니다    military 2012/07/09 1720 7402
465  민군합동세미나 : 미래전 변화와 합동작전 범주별 합동성 강화 방안    military 2012/05/17 1680 7407
464  F-35, 한국구매 약속에 대한 록히드마틴의 입장 내용 보도    박계향 2012/02/08 1592 7571
463  광명성 3호 잔해 탐색 중 … 북한군의 가미가제식 대응 주의해야    박계향 2012/04/13 1449 7636
462  미북 양자 대화 -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 성명>    박계향 2012/03/03 1687 7745
461  [잡담] Extreme Pain    열추적 2008/07/02 1555 8027
 [잡담] The Opposite of Maternal instinct    열추적 2008/07/24 1787 8105
459  李국방 "현장 지휘관에 작전권한 위임"  [1]  군세광팬 2009/02/16 1735 8126
458  軍, 경제활성화 예산 1조9천억원 집행    군세광팬 2009/02/19 1707 815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