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남북 軍 당국 고강도 `설전'
군세광팬  2009-02-21 15:10:52, 조회 : 10,921, 추천 : 1825
- Download #1 : 링스(해상작전헬기).jpg (62.7 KB), Download : 214

- Download #2 : 광개토대왕함.jpg (62.9 KB), Download : 210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와 서해상에서의 도발 징후가 구체화되는 가운데
남북 군 당국의 설전(舌戰)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북한이 수위가 높은 대남 협박성명을 잇따라 내놓자
우리군 당국도 `격퇴의사'로 즉각 대응하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난달 17일 "전면 대결태세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지
한 달 만인 지난 18일에는 "전면 대결태세에 진입한 상태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무자비하고 강력한 대응이 따를 것"이라는 등 발언수위를 높여갔다.

지난 19일에는 북한 조선중앙통신까지 가세해 "(남북 간 물리적 충돌은) 시간문제"라며
위기를 한껏 부추겼다.

애초 경계태세를 강화하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철저한 `응징' 계획을 갖고 있다는
원칙적인 입장만을 밝혀왔던 우리 군도 적극적인 대응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이상희 국방부 장관이 20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에 출석,
"타격지점에 분명히 대응할 것"이라며 맞대응에 나선 것이다.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구체적인 `응징' 시나리오가 한 꺼풀씩 벗겨지고 있는 셈으로,
북한의 고강도 도발 언사에 대한 맞대응의 성격이 짙다는 분석이다.

실제 북한이 도발을 감행하고 이에 우리 군이 `타격'을 가하는 등의
군사충돌이 발생할 우려가 현실화할지는 예단할 수 없지만
남북한 군사 당국 간의 강대강(强對强) 기류를 읽을 수 있다.

일각에서는 이 장관의 `타격지점 대응' 발언이 북한의 도발이 임박했다는 징후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등지에서 포착된데 따른 게 아니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이 장관이 "2~3주 후까지 준비를 완비할 수도 있다"며
지난 18일 한나라당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언급한 대포동 2호 발사준비 완료 시점도
실제로 더 앞당겨질 가능성을 군 당국이 인지한 게 아니냐는 추정도 가능하다.

북한이 이달 내에 중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준비를 마칠 수 있을 것이라는 군사전문지
`제인스 디펜스 위클리'의 20일 보도도 이런 관측을 뒷받침하고 있다.

북한이 최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최측근이자 강경파들을
군 요직에 잇따라 임명하고 있다는 점도 우리 군으로선 무시할 수 없는 대목이다.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오극렬 노동당 작전부장은 물론 앞서 임명된
김영춘 인민무력부장과 리영호 총참모장 등 북한군 수뇌부 모두가
대표적인 강경파로 알려진데다 임명시기도
최근의 긴장국면 와중에 이뤄졌다는 점 때문이다.

물론 국방부는 북한 도발시 타격지점 대응 방침을 천명하긴 했지만 긴장 국면속에서도 선제공격을 하지 않을 것임을 명확히 하고 교전수칙에 따른 절제된 대응으로
전면전으로의 확산을 방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장관은 20일 국회에서 "우리 군의 선제도발은 있을 수 없고,
적이 도발하면 정전시 교전규칙에 따라 확고히 대응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며
이를 분명히 했다.

그는 교전규칙과 관련,
"2차 연평해전 땐 경고방송, 무력시위, 차단기동을 한 뒤 경고사격, 격파사격을 했지만
이후 경고방송, 경고사격, 격파사격으로 단순화했다"고 말해
우리 함정의 뱃머리로 적함을 밀어붙이는 등의 일부 중간단계를 삭제했음을 밝혔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7  [좋은소식] 위기속 돋보인 현대차의 행보    Dr.K 2009/03/04 1852 14390
96  오바마 대통령 연설: 새로운 시작    박계향 2009/06/08 1850 14800
95  '큰일꾼, 난사람' 박계향 편집장님께!    군세광팬 2009/03/06 1850 14412
94  [축구] 한국-요르단 축구예선전을 보고..    열추적 2008/06/02 1850 9344
93  軍, 함정피격시 '적극대응' 의지 밝혀    군세광팬 2009/02/20 1849 11863
92  [잠까안만 잠깐만] 컴퓨러백신 아무리 좋다해도..    열추적 2008/08/15 1848 11643
91  히딩크에게 박수칠때 우리가 잊는 것..    열추적 2008/07/24 1846 9579
90  [진정?] Tank와 Web의 공통점    열추적 2008/07/22 1844 8723
89  [좋은소식] LCD는 쉴틈이 없다    Dr.K 2009/03/05 1843 14844
88  [잡담] 점심의 American Beauty    열추적 2008/10/17 1839 12302
87  [TV] KBS 대한민국60년,역사가 움직인 순간들(8월12일자편)    열추적 2008/08/13 1839 10857
86  높으신 분들은 모를 '병영생필품 1,386원'의 실체    군세광팬 2009/02/19 1836 10549
85  [번역] 힐 차관의 북한 방문 (U.S. tries to salvage Korea atom deal)    김지예 2008/10/02 1832 11639
84  [주거] 사는 곳의 지정학적 위치    열추적 2008/06/26 1831 8420
83  [Hot News] 北의 아들, 남한 새엄마 상대 100억대 첫 상속권 소송    군세광팬 2009/02/24 1827 10849
82  [단상] 故 김추기경님! 좀 조용하게 보내 드리자!    군세광팬 2009/02/20 1827 10686
81  지성인의 사고와 관심의 함수    고시춘 공동대표 2006/03/27 1827 9618
 남북 軍 당국 고강도 `설전'    군세광팬 2009/02/21 1825 10921
79  [TV] MBC-갤럽 여론조사결과, 드디어 인터넷-신문 역전!!    열추적 2008/08/16 1822 11249
78  [잡담] 황금 캐노피의 비밀..    열추적 2008/07/01 1822 831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