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군사기밀의 한계
고해  2014-08-20 15:11:09, 조회 : 18,469, 추천 : 2424

김능화(군사세계 논설위원)


어느 나라든 가장 중요시하는 국가기밀은 안보와 직결된 군사관련 사항일 것이다. 즉 병력 수, 부대편성과 위치, 무기와 성능, 현재 진행 중인 신규도입무기와 연구개발 중인 최신 무기 그리고 작전 암호 등이 해당되리라.
바로 군사력을 말한다. 적이 일부라도 파악하고 있다면 이로울 것은 하나도 없다. 일반적인 군사관련 사항이라도 적에게는 유익한 정보다. 그럼에도 우리는 군사일반사항은 공개주의로, 소홀이 하고 있는 것 같다. 특히 신규도입 첨단 무기 또는 자체 연구개발 중인 최신무기 등에 대한 수량, 성능, 기종까지도 자랑하듯 언론에 공개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만일 규정상 어쩔 수 없다면 규정을 변경해서라도 재고되어야 한다.
한 가지 좋은 예로 앞서 방사청은 차세대 공군 전투기 기종을 미 보잉사 제품을 최종 낙찰 기종으로 결정했다고 공개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기종은 F-15SE로. 게다가 성능분석 내용까지 공개했다.
이 같은 발표가 있자, 일반 시민 대다수는 차세대 전투기 도입 대수 기종, 성능 등은 분명 군사기밀사항 같은데, 공개해도 좋은지 묻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말 군사기밀의 한계가 모호하다고 입을 모았다.
그럼 외국의 사례를 들어본다.
영국은 한때 일본과 실제로 동맹국이었다. 일본은 러일전쟁을 앞두고 예상되는 함대 간 해전(海戰)에 대비, 영국으로부터 최신 함정을 잇따라 도입했다.
1904년 러일전쟁이 발발했다.
군사력은 러시아가 우세했다. 하지만 러시아군은 예상외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결전의 날이 다가왔다. 결전 해역은 일본 대마도 부근 해역, 발틱 함대가 지구 반대쪽 발트해를 출발, 남아공 희망봉을 우회, 끝내 일본 대마도 해협까지 진출해왔다.
항해도중 영국 해군의 방해가 심했다. 영국이 일본을 돕기 위해서였다. 결전 결과 일본함대가 승리했다. 일본군의 기세가 하늘을 찔렀다. 그 틈을 이용, 해군국 영국에 수시로 친선을 명분으로 군사사절단을 잇따라 파견, 군사관련 사항을 탐지했다. 한편으로는 조선기술자까지 시찰단에 포함시켜 조병창을 비롯한 군사시설을 견학했다.
일본은 그 후 부터 함정 신규 도입을 중지, 자체 조선기술로 신조, 해군국으로 발돋음 했다.
영국은 뒤늦게 그 사실을 알고 군사관련사항은 비록 사소한 내용일지라도 군사비밀 사항으로 분류했다. 군기도 상상외로 엄하다. 반면교사로 삼게 되기를.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7  노병은 죽지않고 행진한다 !    이 탁 2005/08/16 2363 10098
76  10월중 군사세계 행사 안내입니다!!! 제3회 한일안보포럼, etc.    military 2005/10/11 2363 10237
75  사회복무제도 세미나 안내입니다.    military 2007/11/24 2367 11131
74  회고하는 "초청의 말씀"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21 2368 10559
73  항공기의 식별마크    이상현 2006/12/19 2371 11662
72  보도자료에 새로운 기사 두개 올렸습니다.    military 2005/06/25 2375 9996
71  신기한 무기에 대한 질문 진짜 궁금하네요    궁금한사람 2006/02/20 2382 10598
70  과거에서도 이렇게 ….    이순신 2005/07/19 2386 11387
69    어떻게 이렇게까지...  [1]  박계향 2009/02/07 2386 13064
68  [영상]키리졸브, 핵항모 '존스테니스'의 위용    military 2009/03/12 2398 16755
67  7월 6일 KTV "광복 60년 우리를 말한다"    military 2005/07/08 2402 10647
66  원숭이와 여자가 동거하여    목성 2006/04/26 2406 12071
65  직업군인분들을 위한 SC제일은행의 신용대출 안내  [1]  담당자 2005/10/24 2419 12424
64  평화의 파수꾼으로    한연 2010/01/25 2421 12613
 군사기밀의 한계    고해 2014/08/20 2424 18469
62  9평 공산당 - 중국 공산당에 대한9가지 논평    임성준 2006/02/08 2429 11076
61  역사가 얘기 해주는데 아직도 몰라서야???    공무가 2006/08/22 2444 11819
60  집단적 자위권 행사와 한반도    고해 2014/08/20 2448 18514
59  긴급공지!!! 아는 사람으로부터 받은 메일이 초강력 해킹바이러스!    박계향 2010/12/03 2458 13683
58  육군, 잦은 총기난사사건    고해 2014/08/20 2460 1787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 22 [23][24][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