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국방위서 `조크 때문에 혼쭐난' 국방장관
군세광팬  2009-02-25 09:10:27, 조회 : 14,550, 추천 : 1766
- Download #1 : 국방위에서_답변하는_이장관.jpg (3.6 KB), Download : 208

- Download #2 : 답변하는_이상희_장관.jpg (3.8 KB), Download : 197



- 유승민 "미국가서 국방장관하라" -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이상희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후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호된 질책을 받았다.

이 장관이 지난 19일 국방위 전체회의 직후
미국 하원 대표단을 만나 한 발언이 문제가 된 것.

당시 이 장관은 미 하원 대표단에게
"조금전까지 국회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왔는데 제가 좀 불편했다.
여러분이 나를 국회에서 구해줬으며,
이것이 진정한 동맹의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회의 시작과 함께 한나라당 유승민, 민주당 안규백 의원 등
여야 간사는 이 장관의 사과를 요구하며 매섭게 몰아쳤다.

유승민 의원은,
"개인적으로 모욕감을 느끼며,
국민의 대표로서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장관은,
"조크로 이해해 달라"며
"조크를 해서 회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곤 하는데,
한국 국회도 과거와 달리 적극적이고 예리한 의정활동을 하고
행정부 활동을 감시 평가한다는 의미에서 사전에 충분히 준비한 조크였다"고
해명하면서도 즉각적인 사과를 하지는 않았다.

그러자 유 의원은,
"미국 국방장관이라면 그런 조크가 어울렸을지 모른다.
사과할 생각이 없으면 미국에 가서 미국 국방장관을 하라"며
"발언이 부적절했다면 남자답게 죄송하다고 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안규백 의원도,
"심심해서 지나가는 개구리한테 돌을 던졌다 해도
개구리한테는 치명적"이라며
"비단 이 문제 뿐아니라 국회를 무시하는 발언을 하는 장관을 놓고
국방위가 계속 질의를 해야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나라당 김무성 의원은,
"국회가 제 기능을 못하니까 조롱하는 기분이 들며,
우리의 잘못에 대한 자책감이 든다"고 거들었고,

자유선진당 이진삼 의원은
"조크라고 했는데 당신이 개그맨이냐"고 발끈했다.

아울러 친박연대 서청원 의원은
이 장관이 지난 20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에서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북한이 선제공격을 해올 경우
타격지점을 공격하겠다'는 원칙을 밝힌데 대해
"전날 국방위에서는 비공개, 비밀이라고 하고
그 다음날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질책했다.

결국 이 장관은
"적절하지 못한 표현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국방위원들에게 사과했다.

이날 국방위에서는 또 잠실 제2롯데월드 신축에 따른
비행안전성 문제와 관련한 의원들의 제안이 잇따랐다.

안규백 의원은 제2롯데월드 신축과 관련한
안전평가위원회 신설 및 활동을 주장했고,
유승민 의원은 행정조정협의회의 최종 결정을 늦추더라도
국방부가 예산을 들여 권위있는 기관에 안전평가 용역을 줘
비행안전에 문제가 없음을 입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청원 의원은 안전진단을 위한 국방위 차원의 조사위 구성을 제안했다.

이 장관은
"현재 국방부의 안은 행정조정협의회에 제출돼 있다"며
"따라서 오늘 제기된 방안은 행정조정협의회의 틀에서
충분히 검토되도록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국방위는 차기 전차인 `흑표'의 원가상정 및 기술이전료를 둘러싼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한 진상조사 소위를 구성키로 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7  [TV] MBC-갤럽 여론조사결과, 드디어 인터넷-신문 역전!!    열추적 2008/08/16 1798 11213
76  [잡담] 지금 야구 몇 대 몇 이야?    열추적 2008/08/17 1790 11840
75  한국기계연구원 , 시뮬레이션 기술로 군함 충격 최소화    군세광팬 2009/03/05 1786 14176
74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문    박계향 2009/06/19 1781 13757
73  [잡담] 지하철안에서 벌어진 이상한 현상..    열추적 2008/06/17 1774 8865
72  [잡담] The Opposite of Maternal instinct    열추적 2008/07/24 1770 8070
71  [잡담] 선생님과 지휘관의 차이    열추적 2008/06/27 1768 8319
 국방위서 `조크 때문에 혼쭐난' 국방장관    군세광팬 2009/02/25 1766 14550
69  北, 특수전병력 6만명 확충. IRBM 실전배치    군세광팬 2009/02/23 1766 12582
68  [번역] 칼럼: 미국과 핵/그러햄 앨리슨(케네디행정대학원 벨퍼센터)    김지예 2008/10/13 1765 11809
67    [re] 李국방 "현장 지휘관에 작전권한 위임"  [1]  박계향 2009/02/17 1760 8838
66  아메바형 조직이 뜨고 있다    군세광팬 2009/02/25 1760 15570
65  [좋은소식] 국내건설사, 해외실적 고공비행    Dr.K 2009/03/05 1760 14757
64  21세기 군사연구소여! 영원불멸하소서!  [1]  군세광팬 2009/02/06 1757 8323
63  [베스트셀러] "께달음의 연금술"을 읽고...    군세광팬 2009/02/20 1754 10627
62  미국의 치누크 헬기 개량사업을 보면서...    열추적 2008/07/16 1753 9033
61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군세광팬 2009/02/21 1752 10816
60  [에세이] 8:2의 법칙?    열추적 2008/10/09 1752 11548
59  [잡담] 4억소녀 노출논란..    병장제대 2008/12/16 1752 10965
58  32사단 성추행...“솜방망이 처벌 탓”    군세광팬 2009/02/25 1751 1576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 22 [23][24][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