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빈번한 가혹행위
고해  2014-08-22 14:01:28, 조회 : 19,690, 추천 : 2486

김능화(군사세계 논설위원)



부대내 내무반은 병사들이 잠자는 곳으로 유일한 휴식공간이다. 책도 읽고, 가족에게 안부편지도 쓰고, 동료들과 담소도 즐기고.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한다. 소위 선임병들이 전재군주같은 태도로 군기를 잡는다면서 잠도 안재우는가 하면, 구타 등을 예사로 한다고 하니, 제국주의 군대를 연상시키기에 충분하다는 것.
우리 군에 언제부터 이같은 폐습이 만연 되었는지? 그 이유는 무언지 알고 싶다. 부대장 등 간부들은 왜 비밀에 붙이고 모르는 척 하는지? 군대란 그런 곳이란 말인가?
왕년의 경찰 고문 기술자가 무식할 정도라니, 어느 부모가 안심하고 자식을 군대에 보내려 하겠는가? 군에 간 날부터 제대할 때까지 부모들은 자식 걱정에 시달릴 것이다.
좋은 예로 지난 4월 경기도 연천 육군 28사단에서 있었던 일을 소개해둔다.
소위 선임병이 후임병사 윤 모 일병을 내무반 구석으로 불러내어 집중 구타와 함께 물고문, 잠 안 재우기, 치약 통째로 먹이기, 남의 가래침 핥기 등 가혹 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이제서야 뒤늦게 밝혀져 부모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결국 그 병사는 가혹 행위를 견딜 수 없어 숨졌다.
더욱 가관인 것은 해당부대의 조치다. 지금껏 비밀에 붙혔다가 문제가 되자 뒤늦게 관련자를 군법회의에 회부하는 등 법석을 떨고 있다. 부대운용책임자인 부대장은 물론 간부들에게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국방부는 이번 기회에 병영 문화를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 소위 군기를 잡는다고 무조건 구타 등 체벌을 가하는 행위는 군국주의 산물이다. 아무리 군대가 계급사회일지라도.
요즘 병사는 거의가 고학력자다. 6.25때처럼 무식을 자랑하는 머슴 출신은 없다. 말로도 얼마든지 통할 수 있다. 제발 앞으로는 이같은 불상사가 부대내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단속을 보다 철저히 해야 할 것이다.
'선임병'이란 군대생활을 다소 먼저 시작했다는 선배란 뜻이다. 제대하면 똑같은 젊은이다. 특권의식을 갖지 말기를. '밥그릇(날자)'을 따진다는 것은 넌센스다. 군대란 사정에 따라 늦게 갈 수도 있다. 후임병사는 낙오자가 아니다.
지난 6.25때 거제도에 포로수용소가 있었다.
어떤 문제가 있을 경우, 유엔군 감시병은 순리대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했지, 가혹행위는 생각하지도 않았다.
이번 육군 28사단 윤 일병에 대한 가혹 행위는 바로 고문행위였다. 죽게까지 했으니, 관련 병사는 살인자나 마찬가지다. 살인죄를 적용, 중벌에 처하는 것이 마땅하다.
사단장 등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비밀은 영원하지 않다. 적당히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국방부는 뒷북만 치지말고, 근절책을 빨리 마련하기를.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7  거짓말하는 법도 대단하다    한연 2010/04/23 2360 14347
56  야비한 아베정권    고해 2014/08/20 2366 18080
55  ‘전작권’재연기 틀림없다    고해 2014/08/20 2392 18381
54  마타하리... 참 예쁘네요....    military 2008/08/28 2412 14986
53  정보 기관    오성구 2008/01/09 2417 12849
52  군국주의 부활신호    고해 2014/08/20 2422 19557
51  군부대와 성문제    고해 2014/08/22 2426 20825
50  [잡담] 지난 주 디씨 초기화면 머리글은..    열추적 2008/06/06 2428 13052
49  전우가 사수한 NLL 우리가 지킨다.    군세광팬 2009/02/21 2458 15396
48  [초잡담] 90년대의 행복..    열추적 2008/08/08 2459 14690
47  [잡담] 기아 포르테..헛..!    열추적 2008/09/01 2472 15119
 빈번한 가혹행위    고해 2014/08/22 2486 19690
45  오바마 대통령,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개최 기후변화 정상회의 연설    military 2009/09/23 2492 13609
44  가장 좋아하는 자동차와 가장 좋아하는 전차..^^  [1]  profdev 2008/06/05 2498 13554
43  노무현의 任期(임기)는 今年(금년)까지?    목성 2006/12/24 2501 12414
42  The more divided we are at home, the more we yield advantage to the adversary.    military 2010/07/12 2534 13425
41  밀리터리 매니아의 올림픽2..    열추적 2008/08/11 2544 14096
40  [화보] '국정원 개혁 범국민 궐기대회'    송영인 2008/10/29 2550 15279
39  [칭구] 니가 그렇게 잘났어?    열추적 2008/08/07 2578 14322
38    [re] 슈퍼아머 Mark-Ⅰ,Ⅱ,Ⅲ    박계향 2010/03/11 2606 1494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22] 23 [24][2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