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자신을 한번 돌아보세요
최덕영  2008-07-21 00:39:39, 조회 : 8,649, 추천 : 1854

얼마 전 모 백화점에서 보내온 메일이 있었습니다.
일주일을 여는 창이라는 제목으로 회원들에게 발송하는 메일이었는데, 읽다 보니 마음 한 켠이
부끄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자신에 대한 신뢰문제 였습니다. 지금껏 자신에 대해 실망하고 자신 없었던 제 모습에 다시 한번 용기를 주는 글이었습니다.
이미 인터넷 상에 많이 올라와 있지만, 그래도 못 보신 분들을 위해 올려봅니다.



<<  깨진 항아리의 가치  >>


조금 깨어져 금이 가고 오래된 못생긴 물항아리 하나가 있었습니다.

그 항아리의 주인은 다른 온전한 것들과 함께
그 깨어진 항아리를 물을 길어 오는데 사용했습니다.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그 주인은 깨어진 물항아리를 버리지 않고
온전한 물항아리와 똑같이 아끼며 사용했더랍니다.

깨어진 물항아리는 늘 주인에게 미안한 마음이었습니다.

'내가 온전치 못하여 주인님에게 폐를 끼치는구나
나로 인해 그 귀하게 구한 물이 새어버리는데도 나를 아직도 버리지 않으시다니...'

어느 날 너무 미안하다고 느낀 깨어진 물항아리가 주인께 물었습니다.

'주인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고 새로운 온전한 항아리를 구하지 않으시나요
저는 별로 소용 가치가 없는 물건인데요'

주인은 그의 물음에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그 물항아리를 지고 계속 집으로 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길을 지나면서 조용하고 부드럽게 말했습니다.

'얘야 우리가 걸어온 길을 보아라'

그제야 물항아리는 그들이 늘 물을 길어 집으로 걸어오던 길을 보았습니다.
길가에는 예쁜 꽃들이 아름다운 자태를 자랑하듯 싱싱하게 피어 있었습니다.

'주인님 어떻게 이 산골 길가에 이렇게 예쁜 꽃들이 피어 있을까요?

주인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습니다.

'메마른 산 길가에서 너의 깨어진 틈으로 새어나온 물을 먹고 자란 꽃들이란다.'



세상에는 버릴 것이 하나도 없다.-는 노자의 말씀이 생각나게 하는 일화입니다.

무엇이든 다 자기 자리가 있고
자기가 할 역할이 있다는 것이지요.
언뜻 보기에는 무용지물로 보이더라도 말입니다.

그 어떤 것도 경우에 따라 때와 장소와 상황에 따라
나름대로 쓰임이 있다는 것이겠지요.

잊지마십시요. 우리 모두는
어느 곳 이든지 꼭 필요한 존재란 것을.....


-좋은 글 중에서-



이것과 관련해 얼마전 개봉한 애니메이션 쿵푸팬더에서 마지막에 이런 교훈을 던져 주더군요.

특별함을 갖는 데 특별한 비법은 없다. 단지 특별하다고 믿는 것뿐이다.

여러분은 세상에 꼭 필요한 특별한 사람들입니다. 화이팅~!!


military
자신뿐 아니라 다른 사람도 특별하다고 믿으면, 그것이 곧 천군만마겠지요...쿵푸팬더에 그런 말이 나오다니...갑자기 보고싶어집니다..^^ 2008-07-21
10:15:11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57  [뉴스화제]의사연봉보다 더 많이 버는 블로그..    김병장 2008/07/23 1661 8311
456  [잡담] 황금 캐노피의 비밀..    열추적 2008/07/01 1822 8313
455  [잡담] 제가 군인을 부러워 하는 점...^^    military 2008/06/26 1730 8344
454  [잡담] 선생님과 지휘관의 차이    열추적 2008/06/27 1785 8355
453  21세기 군사연구소여! 영원불멸하소서!  [1]  군세광팬 2009/02/06 1774 8358
452  [잡담] 요즘 현대자동차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    열추적 2008/07/01 1735 8360
451  [주거] 사는 곳의 지정학적 위치    열추적 2008/06/26 1831 8418
450  사랑의 에너지    장광호 2011/09/17 1946 8509
449  1월 25일,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연설 한글 번역문    박계향 2011/02/07 1697 8515
448  [직딩] 인기아나운서 사직의 변    열추적 2008/06/04 1670 8582
447  국정원 인사 교체, 나약한 정보기관으로 만들 수도…    박계향 2011/03/26 1640 8582
 자신을 한번 돌아보세요  [1]  최덕영 2008/07/21 1854 8649
445  머스탱을 기다리며..    열추적 2008/06/14 1896 8709
444  [진정?] Tank와 Web의 공통점    열추적 2008/07/22 1844 8722
443  2011년 오바마 대통령의 연두교서 전문, 동영상.    military 2011/02/06 1901 8801
442  어떤 커뮤니티    열추적 2008/06/15 1888 8865
441    [re] 李국방 "현장 지휘관에 작전권한 위임"  [1]  박계향 2009/02/17 1774 8875
440  [잡담] 지하철안에서 벌어진 이상한 현상..    열추적 2008/06/17 1792 8898
439  어떤 ‘정의로움’도 ‘국익’보다 앞설 수는 없다    박계향 2011/02/22 1939 8942
438  [TV] 2008 로보콘코리아 중계방송시청 개인적소감    열추적 2008/07/19 1910 898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 3 [4][5][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