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해적선 포착 30분 만에 완전 제압 … 청해부대 첫 훈련
군세광팬  2009-03-05 09:32:38, 조회 : 14,434, 추천 : 1624
- Download #1 : 소말리아_해적_소탕작전_첫_훈련.jpg (85.7 KB), Download : 200

- Download #2 : 소말리아_파병_청해부대_첫_훈련2jpg.jpg (67.7 KB), Download : 223



- “총원 전투 배치” “링스(LYNX) 출격, 고속단정(RIB) 출동” -.

문무대왕함(4500t) 함장 장승우(해사 39기) 대령의 명령이 떨어지자
청해부대는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해군은 첫 전투함 파병을 앞두고
4일 경남 거제도 인근 해상에서 실전 같은 종합훈련을 했다.

청해부대는 3월 중순 해적이 들끓는 소말리아 북쪽 아덴만에 파병될 예정이다.
훈련에는 청해부대의 작전팀으로 한국형 구축함(KDX-Ⅱ)인 문무대왕함과
대잠헬기 링스 1대, 고속단정 2척, 해군 특수전요원(UDT/SEAL) 등
300여 명이 참가했다.

훈련은 화물선을 호송하던 문무대왕함의 레이더에 빠른 속도로
다가오는 정체불명의 선박이 포착되면서 시작됐다(이하 해군 설명에 따른 재구성).
문무대왕함은 국제상선통신망으로 14㎞ 떨어진 괴선박을 호출했으나 응답이 없었다.
문무대왕함은 곧바로 전투 태세에 돌입했고 작전팀은 발진했다.

  
아덴 만에 파병될 청해부대의 문무대왕함(4500t), 대잠헬기 링스, 고속단정(RIB)에
탑승한 해군 특수부대원(UDT/SEAL) 등 작전팀이 모의 해적선(우측 고속정)을
체포하기 위한 협동작전을 실시하고 있다. [부산=송봉근 기자]


링스 헬기가 가장 먼저 출격했다.
시속 280㎞로 비행하는 링스는 공대함 유도탄 시스쿠아 4기와 대잠어뢰 1기,
K-6 중기관총(유효사거리 1.8㎞)을 장착하고 있다.
K-6는 이번 해적 소탕을 위해 링스 헬기에 처음 장착했다.

괴선박이 러시아제 AK 소총으로 무장한 해적선임을 확인하자
링스가 정선을 지시했다.
이어 문무대왕함에 탑재된 5인치 함포와
골키퍼(구경 30㎜) 대공포를 표적에 연동시켰다.

해적선은 고양이 앞의 쥐가 됐다.
해적선이 함포의 사정권(32㎞) 내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해적선이 골키퍼의 사거리인 6㎞ 이내에 들어오면 백발백중이다.
분당 4200발을 쏘는 골키퍼는 음속에 가깝게 날아오는 미사일도 요격한다.
최대사거리 900m인 RPG-7 로켓과 AK 소총으로 무장한
해적들로서는 대응 방도가 없었다.

링스 헬기가 해적선을 움직이지 못하게 단속하는 사이에
문무대왕함에 탑재됐던 RIB 2척이 시속 99㎞로 달려갔다.

RIB에 탑승한 14명의 해군 특수부대원은
해적선 주위를 돌면서 위협사격을 가했다.

저격소총 등으로 무장한 특수부대는
1㎞ 떨어진 해적을 정확하게 사살할 수 있다.

경고사격에 놀란 해적들은 투항 의사를 밝혔다.
특수부대가 즉각 해적선에 올라가 해적을 무장 해제했다.
처음 명령이 떨어진 지 30여 분 만이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57  민군합동세미나 : 미래전 변화와 합동작전 범주별 합동성 강화 방안    military 2012/05/17 1622 7284
456  군 고위 장교의 골프놀이    고해 2013/06/13 1623 6541
 해적선 포착 30분 만에 완전 제압 … 청해부대 첫 훈련    군세광팬 2009/03/05 1624 14434
454  미북 양자 대화 -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 성명>    박계향 2012/03/03 1625 7624
453  해군영웅 -해군창설자 故 손원일 제독-    군세광팬 2009/03/02 1633 14304
452  軍, 경제활성화 예산 1조9천억원 집행    군세광팬 2009/02/19 1641 8035
451  1월 25일,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연설 한글 번역문    박계향 2011/02/07 1648 8394
450  가라 그리고 다시는 오지마라 스트레스여  [1]  장광호 2009/04/15 1656 13392
449  [번역] 사설 : 부시-북한 간 마지막 거래    김지예 2008/10/16 1657 11716
448  2009년부터 달라지는 국방업무    군세광팬 2009/02/23 1658 12667
447  [공고] military.co.kr 에서 웹마스터를 구합니다    military 2012/07/09 1663 7282
446  李국방 "현장 지휘관에 작전권한 위임"  [1]  군세광팬 2009/02/16 1670 8008
445  [잡담] 제가 군인을 부러워 하는 점...^^    military 2008/06/26 1674 8234
444  [잡담] 요즘 현대자동차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    열추적 2008/07/01 1683 8248
443  여군 성폭행하면 5년 이상 징역형    군세광팬 2009/02/20 1686 10728
442  [잡담] 4억소녀 노출논란..    병장제대 2008/12/16 1698 10893
441  32사단 성추행...“솜방망이 처벌 탓”    군세광팬 2009/02/25 1699 15677
440  사상 첫 전투함 파병..어떤 준비했나?    군세광팬 2009/03/03 1701 14855
439  '미래'라고 하는 우리의 무지를 극복하는 법  [2]  열추적 2008/06/19 1704 9063
438  [에세이] 8:2의 법칙?    열추적 2008/10/09 1706 1146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 3 [4][5][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