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내 마음의 '워낭소리'를 들어라.
군세광팬  2009-03-04 16:41:11, 조회 : 14,872, 추천 : 1851
- Download #1 : 워낭소리_관련사진_1.jpg (1.30 MB), Download : 215

- Download #2 : 워낭소리_관련사진3.jpg (383.3 KB), Download : 208



# ‘워낭소리’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봤다.

워낭이란 소의 귀에서 턱밑으로 늘여 단 방울을 말한다.
워낭을 단 소는 움직일 때마다 투박하고 느린 방울소리를 내게 마련인데
그것을 ‘워낭소리’라고 한다.

빠름을 미덕삼아 속도의 승부로 미쳐 돌아가는
도시의 소음 속에서는 결코 들을 수 없는 소리다.
하지만 귀가 반쯤 먹은 할아버지의 늙고 느린 귀에는
어김없이 들리는 소리다.

# 영화 ‘워낭소리’는 오지 중의 오지인 경북 봉화의 청량산 자락에 사는
팔순 할아버지와 마흔 살 난 소의 실화다.

보통 일하는 소의 평균 수명이 15년이라니 마흔 살이면 정말 늙은 소다.
영화에 나오는 최원균 할아버지는 여덟 살 때 한 쪽 다리 힘줄이 늘어져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왔다.

하지만 늙은 소가 끌어주는 작은 수레를 타고 움직일 수 있었고,
그 소 덕분에 농사를 지으며 9남매를 키웠다.
우직한 늙은 소가 한 집안을 먹여 살린 셈이다.

# 할아버지는 농약을 치지 않고 농사를 지었다.

유기농에 대한 대단한 신념이 있어서라기보다
농약을 치면 소에게 꼴을 먹일 수 없기 때문이다.

사실 농약을 치지 않고 농사를 짓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몇 갑절 힘이 들고 수확량도 현저히 줄기 때문이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고집스럽게 농약없이 농사를 지었다.
할아버지는 소에게 손쉬운 사료 대신 손수 꼴을 베어 먹이고,
쇠죽을 끓여 먹였다.
그것이 늙은 소에 대한 할아버지의 마음이었다.

# 할아버지는 몸이 불편한데도 기계가 아닌 손으로 모를 심고
추수할 때도 기계 대신 손수 낫으로 벼를 벴다.

세상 변화에 한 참 뒤처져 보이는 할아버지이지만
점점 빨라지는 세상의 속도와 타협하지 않았을 뿐
삶의 실패자나 낙오자는 결코 아니었다.

그는 소걸음처럼 느리게 사는
삶의 방식을 옹골지게 견지했을 뿐이다.
느린 것이 빠른 것보다 열등하다는 생각은
우리 삶의 조급증이 불러일으킨 편견일 따름이다.

# 늙은 소와 할아버지는 어딘가 닮았다.

느린 걸음걸이도, 힘겨워 보이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고집도.
사실 덕지덕지 쇠똥과 진흙이 범벅돼 더께가 눌어붙은
야위디야윈 늙은 소의 엉덩이나 지게 짐을 지느라 가뜩이나
야위고 병든 다리에 힘겹게 얹힌 할아버지의 구부정한
몸뚱이는 둘이 아니라 하나였다.

# 아내의 성화에 못 이겨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늙은 소를 팔겠다고
할아버지가 우시장으로 향하던 날,

마지막이라고 여물 한 바가지를 더 얹어주었다.
하지만 늙은 소는 큰 눈망울로 눈물만 떨어뜨릴 뿐
여물에 별반 입을 대지 않았다.

우시장에서 할아버지는 거저 줘도 안 가져갈 것 같은 늙은 소를
500만원이 아니면 안 팔겠다고 고집을 피웠다.

결국 아무도 사려는 사람이 없어
할아버지와 늙은 소는 함께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돌아온 늙은 소는 추운 겨울 동안 할아버지 내외가 따뜻하게 지내라고 지치고
느린 걸음이지만 미련하고 우직하게 나뭇짐을 잔뜩 져 날랐다.

그러던 어느 날 늙은 소는 더 이상 일어서지 못한 채
힘겹게 마지막 숨을 내쉬며 죽었다.

할아버지는 그 소를 사람처럼 장사 지내고 땅에 묻었다.
그리고 이내 가슴에 다시 묻었다.

# 도시에 살면서 워낭소리를 듣기란 불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내 마음의 워낭소리는 들어야 한다.
그것을 들어야 소의 해인 올해를 제대로 살 수 있다.

소걸음으로 상징되는 느림의 지혜,
꾀부리지 않고 묵묵히 일하는 우직함을 담은 워낭소리를
자기 내면에서부터 들을 수 있는 사람이라야 위기와 난관으로 점철될
올해를 제대로 뚫어갈 수 있지 않을까.


큰 인기 속에 상영중인 다큐멘터리 영화 '워낭소리'의 한 장면

(첨부 1,2 사진)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7  [영상] 국정원 개혁 범국민 궐기대회    송영인 2008/10/30 2703 15174
436  마타하리... 참 예쁘네요....    military 2008/08/28 2491 15159
435  [기사번역] 부시 사절의 개성공단 방문을 거절한 북한  [1]  김지예 2008/08/08 2741 15151
434  [잠깐 통계] 해외파병장병 선발 경쟁률...    military 2008/10/16 2285 15147
433  인생은 참아야 한다!!!    군세광팬 2009/02/28 1881 15138
432    [re] 슈퍼아머 Mark-Ⅰ,Ⅱ,Ⅲ    박계향 2010/03/11 2685 15104
431  [단신] 네덜란드, 무게 3g짜리 잠자리형 비행체로봇 개발    military 2008/07/25 3020 14988
430  [고급정보]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주민번호 거래 `콸콸콸`    군세광팬 2009/03/06 1842 14911
 내 마음의 '워낭소리'를 들어라.    군세광팬 2009/03/04 1851 14872
428  사상 첫 전투함 파병..어떤 준비했나?    군세광팬 2009/03/03 1705 14863
427  [초잡담] 90년대의 행복..    열추적 2008/08/08 2530 14838
426  日서 독도에 부친 편지가 반송된 이유는?    군세광팬 2009/02/26 1898 14821
425  [좋은소식] LCD는 쉴틈이 없다    Dr.K 2009/03/05 1763 14719
424  어느 천재 작가가 쓴 작별의 편지    military 2010/01/26 2867 14708
423  [좋은소식] 국내건설사, 해외실적 고공비행    Dr.K 2009/03/05 1720 14692
422  오바마 대통령 연설: 새로운 시작    박계향 2009/06/08 1779 14688
421  중국의 야전삽..기능 참 많네요 ㅎ    비글 2010/05/11 2751 14635
420  2010년 5월 20일 천안함 침몰 사고에 대한 민군합동조사단 결과 발표 자료    military 2010/05/21 2860 14609
419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외고집 국방백서’    군세광팬 2009/03/06 1853 14602
418    [re] 국군 해외파병 역사 40년    박계향 2009/03/08 1929 1459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 4 [5][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