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해군영웅 -해군창설자 故 손원일 제독-
군세광팬  2009-03-02 09:59:16, 조회 : 14,490, 추천 : 1731
- Download #1 : 손원일_제독_영정.jpg (18.6 KB), Download : 219

- Download #2 : 손원일_제독.jpg (23.1 KB), Download : 195



- 해군 발전에 일생 바친 바다의 신사 -
  
손원일 제독은 광복 후 모든 여건이 불비(不備)한 상황에서
바다를 사랑하는 사나이들을 규합, 대양 해군의 초석을 다지고
성장케 한 한국 해군 창설의 주역이다.

그런 그를 뭇사람들은 ‘한국 해군의 아버지’라 칭하며
변함없는 존경심과 애정을 표한다.
그는 마치 대한민국 해군을 위해서 태어난 사람처럼
해군 창설과 발전에 일생을 바친 진정한 바다의 신사였다.

한일합병 불과 1년 전인 1909년 평양에서 태어난
그는 상해 임시정부 임시의정원의장(국회의장)을 지낸
항일독립투사인 손정도 목사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당시 임시정부 대통령은 이승만 박사로
그는 1919년 12월 28일 대통령에 취임했다.
일제가 눈독을 들이고 있는 저명한 독립운동가인 아버지로
손원일의 가족은 순탄치 않은 삶을 살았다.

그는 만주에서 중학교를 졸업했다.
이때 김일성은 그의 동생(손원태)이 다닌 육문중학교에 다녔다.

손정도는 자신의 친구인 김일성의 아버지(김형직)가 사망하자
어려움에 처하게 된 그의 아들 김일성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다.
김일성과 그의 동생은 이런 연유로 같은 중학교에 다녔고,
이후 서로 친한 친구가 돼 오랫동안 그 인연을 이어 갔다.

손원일은 아버지가 독립운동과 목사(감리교)로서 목회(牧會) 활동을 위해
중국 곳곳을 전전했기 때문에 당시 독립투사들이 그랬듯이
가족의 생계는 그의 어머니 몫이 됐다.

그는 중국 길림에서 중학교를 마친 후
상급학교 진학을 위해 상해로 와서 중앙대학교 항해과에 입학했다.
그가 항해과를 지망한 이유는 바다에서
조국의 미래를 보았기 때문이다.

그는 “지금 나라를 잃었지만 언젠가 나라를 되찾는 날엔
우리도 바다로 뻗어 나가야 한다.

바다는 우리가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판단한 후 내린 결정이다.

항해과를 수료 후 그는 외국 상선의 선원이 돼
지중해·대서양·인도양·태평양을 누볐다.

하지만 그의 부친은 그가 오대양을 누빌 때인
1931년 길림의 한 병원에서 가족의 임종도 없이 49세의 나이로
쓸쓸한 죽음을 맞았으나 그는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일제로부터 받은 고문과 과로로 생긴
위궤양이 사인(死因)이었다.

일찍부터 바다의 중요성을 깨달은 그는
광복 후 해군 창설에 매진했다.

그는 가산을 털어 해군의 전신이 될 해사대를 조직하고 대원을 모집했다.
미군정하에서 그는 깊은 인품에서 배어 나온 뛰어난 친화력과 수완을 발휘,
해사대를 해방병단으로 발전시켜 나갔다.

해방병단은 장차 한국이 독립하면 해군으로 개편한다는
전제 아래 창설한 공식 군사조직이었다.

군대 조직을 갖춘 후 그는 해군 간부 양성의 필요성을 절감,
해군사관학교 전신인 해군병학교를 1946년에 설립, 1기생을 모집했다.
하지만 생도들을 가르칠 스승이 없었다.
그는 진해고등해원양성소 출신들을 초빙해 가르치게 했다.

해원양성소를 수석 졸업한 이성호 제독이
이때 해군에 들어와 총장까지 진출했다.

육군소위로 임관한 김성은 장군이 해군에 온 것도 손원일의 권유에서다.

해군은 손원일의 노력과 발품에 의지해
그 면모를 일신하며 날로 발전했다.

건국 후 그는 초대 해군 총장이 돼 모금을 통해 전함을 구입했고
상륙작전에 대비 해병대를 창설하는 등 해군 발전에 노력했다.

6·25 때 해군·해병대가 인천상륙·서울탈환작전에
참가한 것은 모두 그의 공이다.

인천·서울 탈환시 그는 해병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싸웠고,
군의 최선임자로서 이 지역의 치안유지에 기여했다.

그는 휴전 1개월 전인 1953년 6월 30일 국방장관에 임명돼(44세) 전후
군의 전력증강과 발전에 기여했다.

해군 창설과 군 발전에 남긴 그의 공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17  세종대왕함 "첫임무 부여받았습니다"    군세광팬 2009/03/05 1988 14708
416  거짓말하는 법도 대단하다    한연 2010/04/23 2532 14685
415  [좋은 소식] 환율하락, 증시 반등    Dr.K 2009/03/12 1982 14680
414  국방위서 `조크 때문에 혼쭐난' 국방장관    군세광팬 2009/02/25 1814 14646
413  [초잡담] 여러분 팔팔하십니까....? ^^;    열추적 2008/08/08 3000 14639
412  4월 15일 화요일 <국방정책에 있어서의 '실용주의'와 '현실주의'>세미나가 있습니다.    military 2008/04/12 3376 14639
411  [칭구] 니가 그렇게 잘났어?    열추적 2008/08/07 2742 14624
410  해적선 포착 30분 만에 완전 제압 … 청해부대 첫 훈련    군세광팬 2009/03/05 1716 14617
409  해군, 독도 방어훈련 참여    군세광팬 2009/02/23 2114 14505
408  독도함에 수직 이착륙 스텔스기 F-35B를 올리게 되면...    군세광팬 2009/03/04 1941 14494
 해군영웅 -해군창설자 故 손원일 제독-    군세광팬 2009/03/02 1731 14490
406  '큰일꾼, 난사람' 박계향 편집장님께!    군세광팬 2009/03/06 1878 14462
405  [좋은소식] 위기속 돋보인 현대차의 행보    Dr.K 2009/03/04 1880 14437
404  밀리터리 매니아의 올림픽2..    열추적 2008/08/11 2719 14408
403  현 정권 외교안보분야 실세이면서 6년 전 미국에서 2년간 체류한 사람을 찾아라!!!!    박계향 2016/11/24 3209 14406
402  개선되어야 할 관행의 사례를 아신다면 알려주세요.    military 2009/10/16 2025 14395
401    [re] 우리의 의지대로...    박계향 2009/03/08 1917 14358
400  [2009.06.12] 북한 클리핑 : 대북 제재 무효했나.. 등    military 2009/06/12 1983 14294
399  한국기계연구원 , 시뮬레이션 기술로 군함 충격 최소화    군세광팬 2009/03/05 1834 14272
398  오바마 대통령,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개최 기후변화 정상회의 연설    military 2009/09/23 2683 1394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