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먹먹해서] 일주일 정신..
열추적  2008-10-03 01:51:04, 조회 : 11,529, 추천 : 1894



전사를 읽다보면 이미 한계상황을 넘었는데도 '그 후로도 오랫동안' 버텨내서 결국엔 승리를 얻는 전투부대들의 이야기가 종종 발견된다.

상황은 언제나 어렵기 마련일지도 모를 일이다. 돌은 언제나 굴러 내려오고 다시 굴려 올려야 한다.
자살율과 이혼율이 세계최강(?)을 다투고 전철이 멈춰서면 걱정부터 앞선다. 유연성은 경직되어 있는데 비정규직은 늘어 간다. 이게 누구 탓인가? 그 질문은 잘못된 출발일지도 모른다. 남탓은 쉽지만..

오전에 메신저로 후배가 들려준 이야기는 장난처럼 들렸다. 한 달도 지나지 않았는데.. 또 접하게 되는 비보. 흔히 인터넷에서 지켜야할 기본을 지키지 않는 사람을 가리켜 초딩이라고 하는 표현이 있다. 초딩이 사람들 잡게 생겼다. 듣는 초등학생 여러분들 기분 나쁠 비유다.


그래서 이렇게도 잠깐 생각해 본다. 자살은 일테면 독점적 권한이다.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다. 그러니 급할 게 없다. 지금 아무리 힘들고 생각이 한쪽으로만 기울어져도 일주일만 버텨보자. 그때는 상황이 개선될지도 모르고 상황을 보는 내 눈이 변할지도 모른다. 그 일주일이 한달이 되고, 한달이 일년이 되다보면 지금의 생각을 후회하며 회상할 순간이 올지 누가 알겠는가?

답답한 마음에 조심스럽게 적어본 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걱정 근심 내려놓으시고 행복하시길.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17  지성인의 사고와 관심의 함수    고시춘 공동대표 2006/03/27 1853 9664
416  [Hot News] 北의 아들, 남한 새엄마 상대 100억대 첫 상속권 소송    군세광팬 2009/02/24 1853 10900
415  [단상] 故 김추기경님! 좀 조용하게 보내 드리자!    군세광팬 2009/02/20 1854 10736
414  [주거] 사는 곳의 지정학적 위치    열추적 2008/06/26 1856 8459
413  [번역] 힐 차관의 북한 방문 (U.S. tries to salvage Korea atom deal)    김지예 2008/10/02 1862 11701
412  [TV] KBS 대한민국60년,역사가 움직인 순간들(8월12일자편)    열추적 2008/08/13 1863 10904
411  [잡담] 점심의 American Beauty    열추적 2008/10/17 1867 12354
410  [진정?] Tank와 Web의 공통점    열추적 2008/07/22 1868 8761
409  높으신 분들은 모를 '병영생필품 1,386원'의 실체    군세광팬 2009/02/19 1868 10596
408  히딩크에게 박수칠때 우리가 잊는 것..    열추적 2008/07/24 1870 9617
407  [좋은소식] LCD는 쉴틈이 없다    Dr.K 2009/03/05 1872 14896
406  [잠까안만 잠깐만] 컴퓨러백신 아무리 좋다해도..    열추적 2008/08/15 1874 11697
405  [축구] 한국-요르단 축구예선전을 보고..    열추적 2008/06/02 1877 9387
404  [생활의 달인] 여친 안심하고 귀가시키기 프로젝트 ^^    열추적 2008/06/13 1877 9077
403  軍, 함정피격시 '적극대응' 의지 밝혀    군세광팬 2009/02/20 1877 11916
402  '큰일꾼, 난사람' 박계향 편집장님께!    군세광팬 2009/03/06 1878 14462
401  [좋은소식] 위기속 돋보인 현대차의 행보    Dr.K 2009/03/04 1880 14437
400  오바마 대통령 연설: 새로운 시작    박계향 2009/06/08 1880 14852
399  자신을 한번 돌아보세요  [1]  최덕영 2008/07/21 1881 8693
398  같이 있고 싶은 사람이 당신입니다.    괴짜만세 2008/08/26 1893 1175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