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척 하면 척이지!!
헵시바  2006-02-03 14:27:33, 조회 : 9,795, 추천 : 2032



요즘 일부 몇 사람들은 군대가기 싫은 핑계로 양심적이라고 말하는데, 여기 진짜 사나이 이야기 들어 보시죠...

“한국남자라면 당연히 군대에 가야죠.” 병무청으로부터 병역 면제처분을 받았으나 현역병 입영을 희망해, 육군훈련소에 입영하는 당찬 젊은이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고려대 국제학부에 재학 중인 지이현(23) 씨 인데. 지씨는 지난해 10월 병역 면제처분을 변경해 달라는 신청서를 광주·전남지방병무청에 제출해, 2월 말 논산훈련소로 입소한다는 기사를 읽고 국외 영주권을 갖고 병역의무를 마친 예비역의 한사람으로 병역 면제자의 당찬 행동에 찬사를 보내며 한마디..

그런데도 지씨는 “조국에서 공부하고 조국을 위해 일하고 싶다며 현역입영을 지원”한 것이다. 지씨가 고려대학에 입학할 당시에는 처음 접한 한국문화에 적응하는 것이 쉽지 않았단다.

무엇보다 느린 남미문화 속에서 자란 지씨가 한국의‘빨리빨리’ 문화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처음에는 당황하기도 했지만 친구들과 어울리면서 한국생활에 익숙해졌고 여기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그럴러면 먼저 병역의무부터 이행하자는 생각에 군대에 가기로 했다는 것이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했던가.” 지씨의 선택을 높이 평가하며 한마디 해 보았습니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7  사랑하는 아들아 F학점도 좋다 그러나    청사초롱 2006/05/11 2076 9730
396  6•25는 통일전쟁” 칼럼 보안법 조사    평화 2005/09/06 2131 9736
395  원빈이 입대한 7 사단    김종혁 2005/12/06 2029 9745
394  대를 이어서..    이순 2006/10/04 2057 9759
393  한목소리를 냅시다    어사 2005/09/06 2195 9770
392  사고이후    KSJ 2005/07/27 2027 9776
391  대학강사, 17년 동안 北 간첩으로 암약(暗躍)    military 2009/10/30 2083 9777
390  신문 발전 위원장의 반 헌법적 망언 규탄!    전정환 2006/04/27 2031 9779
389    중력 변동기를 만든 러시아의 과학자 이야기    테슬라 코일(석학) 2005/07/13 1963 9794
388  "요덕스토리 지키는 사람들"의 광장으로 오세요.    요덕스토리 2006/02/22 2116 9794
 척 하면 척이지!!    헵시바 2006/02/03 2032 9795
386  아침에 나라 영원히    시인 2005/08/18 2043 9805
385  마음은 항상 그 곳에..    김강수 2006/10/02 2039 9834
384    [re] 안타깝지만...    military 2006/07/06 2144 9836
383  [펌]자유와 평화의 위협에서    승기 2005/12/28 2039 9842
382  참…부럽네요…    이대중 2006/01/13 2037 9848
381  전문가집단에 대한 개혁    고시춘 공동대표 2006/04/20 1773 9859
380  내가 左翼 노정권 몰락시킬 大聖君子(대성군자)다!    해성 2006/10/29 2287 9880
379  친한파가 총리될 민주당의 선거 공약 ‘독도는 일본땅’ 어떻게 볼 것인가    박계향 2009/08/31 1979 9920
378  16년만의 임무    칼렉스 2006/07/04 2066 997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