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막연한 기대감은 금물
대한  2005-08-30 10:12:18, 조회 : 11,595, 추천 : 2398

사상 유례가 없는 긴밀한 관계...?!

8월24일로 한국과 중국이 수교한 지 13년을 맞았다. 1992년 수교 이후 양국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문화적 유사성 때문에 경제는 물론 정치·외교.사회·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급속도로 교류가 늘어나 사상 유례가 없는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느끼며, 현재 중국에 진출한 중소기업인으로서 한 마디 하고자 한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현재 중국거주 교민은 40여만 명, 앞으로 베이징올림픽이 열리는 2008년이 되면 교민 수가 1백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한다. 또 중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한국유학생은 4만3천여명, 중국 전체 유학생의 45%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 7월말 현재 중국을 방문한 한국인은 백72만 명으로 올 연말까지 3백40여 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어 하루 평균 1만여 명의 한국인이 중국을 찾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은 3만여 개, 투자액은 약 87억 달러(중국 통계: 2백60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말 현재 양국의 무역액은 6백17억달러(중국통계)로 올 한해 1천백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특히 대중 무역수지 흑자가 7월말 현재 2백20억달러에 달해 연말까지는 3백7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여 한.중 무역에서 한국이 하루 1억달러씩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셈이다.

반면 중국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도 거세다. 현재 한국어를 가르치는 중국의 대학은 31개, 여기서 한국어를 배우는 대학생이 6,100여명에 이르고 있으며, 우방궈(吳邦國) 전인대 상무위원장 등 고위인사 가족들도 한류 팬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한.중 양국간에는 이처럼 밝은 면만 있는 것이 아니다. 동북공정(東北工程)으로 대표되는 중국의 고구려 역사왜곡과 탈북자 강제송환 문제 등 현안은 아직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중국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으로 ‘묻지마 투자’나 ‘묻지마 유학’등은 절대 금물이다. 이제는 한.중간에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임을 모두가 직시하고 보다 냉철한 분석과 신중한 처신을 할 때이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7  행군,도보,군화의 충격흡수 무릎보호에 뛰어난 맥스에어깔창입니다.    alleyoop 2006/08/30 2408 10544
396  대한민국 창사랑 사이트가 오픈했습니다.    창사랑 2006/07/26 2407 10473
395  KBS스페셜 '해병대 병 1000기, 무적의 혼을 잇는다' 방영    공보병 2005/08/18 2404 10859
394  긴급'생활'정보    박계향 2010/05/21 2402 12607
393  [연구소동정] 합참대와 강화업무 교류협약체결    military 2009/03/16 2402 26621
392  하원외교위원회 클린턴 국무장관 개회사에 등장 안된 North Korea...  [1]  박계향 2009/04/27 2400 20783
391  [한나라칼럼]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총리는 닮은 꼴이다.    자유인 2005/08/24 2400 10308
390  부대에서 3단 케이크를 먹을수 있는건~    김창호 2007/03/23 2398 10757
 막연한 기대감은 금물    대한 2005/08/30 2398 11595
388  진해 '군항제' 3월 27일 개막    군세광팬 2009/02/19 2395 12118
387    [re] 강 교수의 주장은    장태남 2007/01/17 2392 10727
386  내가 左翼 노정권 몰락시킬 大聖君子(대성군자)다!    해성 2006/10/29 2392 10082
385  우리나라의 긍정적인 미래를 애기하다.    예측자 2005/08/22 2392 11960
384  구로다 가츠히로, “한국은 중국 때문에 안된다”    이간질 2005/09/07 2389 10287
383  화씨 9/11    오성구 2008/01/07 2388 11151
382  자주국방의 벽을 넘어서    별이 2007/04/26 2385 10581
381  7월 29일 MBC 아주 특별한 아침 : 신세대 병영문화!    military 2005/07/02 2385 11045
380  후아바라는데 이런거 먹으면 힘이 나는 지 모르겠네요  [1]  구영민 2006/08/18 2384 10315
379  럼스펠드 국방장관의 공개 서한    박계향 2005/10/26 2384 10336
378  군부대 이전 사업    이서연 2007/05/01 2381 1099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