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re]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박계향  (Homepage) 2009-02-22 10:55:54, 조회 : 10,957, 추천 : 1769

그 분이 살아계실 때 종교내 다른 목소리. 예수님도 할 필요성을 갖고 있지 않았던 세상을 바르게 뒤집겠다고 오히려 혼란을 초래하는 후배 신부들과 깊은 대화를 나눠주기를 그리도 바랬건만.....

인간이기에 언제 물질몸을 떠나게 될지 모르니 그저 어느 다가온 순간에 자신의 영혼세상 길을 향해 떠나신 것이겠지요. 우리나라에서 그런 혼란을 막아주실 분이 바로 그 분이셨는데, 미처 해결해놓지 못하고 물질몸을 떠나서 영혼의 우주여행을 떠나셨으니 아쉽습니다.

아마도 지금쯤 생시에 자신이 했던 행동과 말중에 무엇이 옳았고 틀렸는지를 알게 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것을 알게 된 인간의 혼은 결코 살아있는 사람들에게 전해 줄 수 없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우리 인간들은 영혼의 선험자들이 한방(?) 알게 된 그 진실을 전해 받지 못하고 똑같은 전철을 어쩔 수 없이 우매하게 밟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겠지요. 우리가 진실을 안다면 지금과 같이 살겠습니까?

우리가 神을 우상하면서 진정 우리의 창조자 神을 알려고 하는 노력은 얼마큼 하고 있을까요? 우주를 창조한 어떤 의지를 우리가 神이라고 부른다면 그 神은 우리가 세상을 고치겠다고 혼란을 초래하고 더 한발 나아가 전쟁이란 것을 하는 것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할까요?

벼룩 죽이겠다고 초가삼간 태우는 것을 우매하다고 하면서 우리는 늘 그런 행동과 말들을 하고 있지는 않을까요?

우리가 알고 있는 우주라는 곳에는 우리와 같은 지적생명체가 있는 별들이 7조개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가 속해있는 태양계에서조차 지구와 같은 별을 발견하고 있지 못하면서 우주를 창조한 창조자 神을 상대로 이러쿵 저러쿵 말한다는 것 자체가 말도 안되는 것이지만요.
그러나 이런 생각은 듭니다. 오히려 피창조자인 인간들이 창조자 神을 활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아주 기발한 생각말입니다.

우리도 김 추기경님처럼 곧 아주 빠른 시간 내에 무엇이 진실이었는지 알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고 미리 알겠다고 물질몸을 함부로 떠나서도 안되겠지요?

창조주가 계신 곳의 ‘하루’와 지구의 ‘천년’과 같다고 하니, 살 때까지 살다가 가도 늦지는 않겠지요. 그러고 보니 우리 조상님들, 아니 단군 이후 ‘천년이 하루같다’는 말들을 사용해온 우리 조상님들은 우주의 이치를 깨달았든지 아니면 4천년 이전에 우리의 터전에 누군가가 알려주었는지는 모르지만요. 물론 저는 후자의 경우로 생각합니다.

당시 작은 동물에게도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었던 벌거벗은 나약했던 지구인들에게 하늘의 경외는 지금 우리가 성전에서 바라보고 예배하는 그런 것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경건했을 것입니다. 그런 고대 지구인들이 특히 우리의 조상들이 오히려 과학이 발전된 지금의 우리보다 더 진심으로 ‘하늘의 진실’을 받아들인 지혜로운 분들이 아니었을까요? 나약해서 지푸라기라도 붙든 것이라고요? 그럴 수도 있겠지요.

지구의 ‘천년’은 창조주 우주 시간의 ‘하루’와 같다는 말에 반발심이 생기지요? 언제 그 이유를 과학적으로 풀어 볼께요. 참, 갑자기 궁금해지는 것이 있는데요, 구약시대 동물제물들에 의해 생긴 통바베큐는 누가 가져가 먹었을까요? 아시는 분이 계시면 한 수 알려주세요.

더욱 아름다운 우주여행을 하게 된 김 추기경님이 생전에 간직했던 아름다운 경험들을 한 보따리 들고 창조주 앞에 서는 그 날까지 아무 후회가 없기만을 기도드립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57  [Hot News] 北의 아들, 남한 새엄마 상대 100억대 첫 상속권 소송    군세광팬 2009/02/24 1643 10472
356  국군 육·해·공 '첨단기동軍' 전력, 북한군 압도    군세광팬 2009/02/24 2070 17866
355  국가안보와 사이버공간    군세광팬 2009/02/23 1369 12568
354  해군, 독도 방어훈련 참여    군세광팬 2009/02/23 1907 14077
353  남북 군사력 비교…北 보유 장비수 우세    군세광팬 2009/02/23 1414 13147
352  2009년부터 달라지는 국방업무    군세광팬 2009/02/23 1534 12416
351  北, 특수전병력 6만명 확충. IRBM 실전배치    군세광팬 2009/02/23 1584 12256
350  김정일 사진 '달라요, 달라!"    군세광팬 2009/02/22 2549 15728
349  전우가 사수한 NLL 우리가 지킨다.    군세광팬 2009/02/21 2411 15285
348  남북 軍 당국 고강도 `설전'    군세광팬 2009/02/21 1635 10537
347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군세광팬 2009/02/21 1599 10491
   [re]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    박계향 2009/02/22 1769 10957
345  여군 성폭행하면 5년 이상 징역형    군세광팬 2009/02/20 1563 10498
344  軍, 함정피격시 '적극대응' 의지 밝혀    군세광팬 2009/02/20 1631 11480
343  [베스트셀러] "께달음의 연금술"을 읽고...    군세광팬 2009/02/20 1593 10298
342  [단상] 故 김추기경님! 좀 조용하게 보내 드리자!    군세광팬 2009/02/20 1639 10290
341  군함 이름 붙이기…김유신 장군은 자격미달?    군세광팬 2009/02/20 1711 10520
340  자기야! 걱정마, 마음변하지 않고 기다릴께...    군세광팬 2009/02/20 1766 10555
339  [기고/김대식]北 군사협박에 굴복하면 안된다.    군세광팬 2009/02/20 1915 11128
338  높으신 분들은 모를 '병영생필품 1,386원'의 실체    군세광팬 2009/02/19 1639 1018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무제 문서


21세기 군사연구소 / 월간 군사세계 KDR
Korea Research Institute of Military Affairs / Korea Defense Review
Copyright (C) 1995~2013 All Rights Reserved T : 842-3105~7 / F : 842-3108 /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