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광고메일이 많아 게시판을 정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입 후 24시간 이내에 정회원으로 올려드리니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
첫화면으로 돌아가 회원가입하시려면 이곳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李국방 "현장 지휘관에 작전권한 위임"
군세광팬  2009-02-16 13:12:26, 조회 : 7,791, 추천 : 1558

  
-  北, 함정 공격. 함대함 미사일 발사 가능성 -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이상희(李相憙) 국방장관은 16일 북한의 도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육. 해. 공군 일선부대 현장 지휘관들에게 작전권한을 대폭 위임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 답변을 통해
"1차 연평해전과 2차 연평해전의 교전시간이 각각 14분, 18분이었다"며
"교전시간이 짧아서 필요한 권한을 현장 지휘관에게 많이 위임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서해 상에서 함정공격과 함대함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며
"군은 평시부터 우위전력을 확보해 도발 시 모든 발생 가능한 상황을 상정,
현장의 합동전력으로 최단기간 내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북한의 KN-02 뿐아니라 모든 미사일의 사정권이 한반도이기 때문에
한반도에 있는 모든 시설이 군사적 표적이 될 것"이라며
"KN-02 단거리 미사일이 주한미군을 (특정해) 겨냥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매일 북한의 정규전과 급변사태, 도발 징후를 분석하고 있지만
현재 전면전을 준비하는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장관은 "북한이 1월부터 대포동2호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며
"한미 연합감시자산으로 이를 감시하고 있으며 미국의 능력뿐 아니라
우리 자체적으로도 그런(감시)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계향
일선부대 현장 지휘관들에게 작전권한을 위임했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다. 위임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장 작전 판단 시 윗분(?)들 눈치를 본다면 소용이 없는 일이겠지만. 그러나 우리는 믿는다. 우리의 군사지도자들을...

지휘권 위임도 필요한 일이지만 현재 우리 군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은 지휘권 위임보다 각 군 전력의 상호운용성을 강화시킬 수 있는 지휘통신체계의 현실화이다. 이것에 대해 누가 확신에 찬 자신감을 표현할 수 있겠는가.

전력의 합동화. 바로 이것이 지휘권 위임 이후 우리 군의 승리를 보장해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그러나 이것을 확보하기 위해 우리 군은 재검토하고 수정 보완해야 할 것들이 많다.

우리 군은 국방개혁 2020의 성공적 임무 완수를 향한 발걸음을 어렵게 떼고 있다. 개혁의 시작부터 우리가 변화되어야할 것에 대해서 과감히 메스를 가해 발전적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본다.

그렇다면 지휘통신체계만 갖추면 될 것인가. 아니다. 그 체계를 운영할 의사결정체들의 원활한 의사결정이 있어야만 한다. 일명 정보의 공유로부터 공유된 상황판단의 질적인 향상이 반드시 따라 주어야 한다.

무튼 우리 군이 한 단계씩 발전적 변화를 보여준다는 것은 아주 희망적인 현상이다.
2009-02-17
00:25:23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37  진해 '군항제' 3월 27일 개막    군세광팬 2009/02/19 2120 11593
336  소말리아에 내달 중순 `청해부대' 파견    군세광팬 2009/02/19 2155 12453
335  軍, 경제활성화 예산 1조9천억원 집행    군세광팬 2009/02/19 1531 7824
 李국방 "현장 지휘관에 작전권한 위임"  [1]  군세광팬 2009/02/16 1558 7791
333    [re] 李국방 "현장 지휘관에 작전권한 위임"  [1]  박계향 2009/02/17 1602 8536
332  21세기 군사연구소여! 영원불멸하소서!  [1]  군세광팬 2009/02/06 1610 8017
331    어떻게 이렇게까지...  [1]  박계향 2009/02/07 2235 12782
330  알 아라비아 방송사의 히샴 멜헴과 미국 대통령의 인터뷰    코스트 2009/01/30 1718 10408
329  용산 사태에 대한 진실을 전파해 주세요...    미노르바 2009/01/23 2831 16735
328  대한민국의 적 좌파척결 1,000萬名 서명운동    한재준 2009/01/22 3063 16697
327  [잡담] 4억소녀 노출논란..    병장제대 2008/12/16 1580 10655
326  송영인국사모 회장님 국정원2차방문동영상    송영인 2008/11/11 1855 11535
325  국정원장 면담 또 무산.."치욕스럽다." 격앙    송영인 2008/11/07 1880 11845
324  세미나 안내 - 북한 경제의 현황 평가 및 향후 전망    코스트 2008/11/07 1701 11236
323  [영상] 국정원 개혁 범국민 궐기대회    송영인 2008/10/30 2576 14938
322  [화보] '국정원 개혁 범국민 궐기대회'    송영인 2008/10/29 2502 15190
321  보수단체, 국정원 개혁촉구 궐기대회    송영인 2008/10/28 2803 15916
320  국정원 개혁 범국민궐기대회    송영인 2008/10/28 1733 11415
319  [잡담] 퍼스넬리티, individuality, Aura    열추적 2008/10/17 1928 12179
318  [잡담] 점심의 American Beauty    열추적 2008/10/17 1652 1196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 9 [10]..[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