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노 대통령의 경례 해프닝
  2003-03-13 00:00:00, 조회 : 11,640, 추천 : 2606

노 대통령의 경례 해프닝

이름 : 김진욱     번호 : 65
게시일 : 2003/03/13 (목) AM 09:17:46  (수정 2003/03/29 (토) AM 09:40:12)    조회 : 281  




대통령이 육사졸업식에서 경례를 받지 않고 ‘열중 쉬엇’을 했다고 한다. 군부대행사에 자주 참석해 보지 않은 사람은 대개는 경례는 받지만 ‘열중 쉬엇’이라는 구호를 놓지는 경우가 많다. 만약 임석상관이 ‘열중 쉬엇’을 하지 않고 그냥 연설을 하게되면 연병장에 있는 대원들이나 사열대에 있는 임석상관보다 낮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차려자세로 연설을 들어야 한다.

'열중 쉬엇'을 하지않는 해프닝은 흔하게 있는 일이긴 하다. 아마도 대통령을 수행한 군출신 참모가 이점을 우려해서 노 대통령에게 ‘열중 쉬엇’ 구호를 꼭 할 것을 건의한 모양이다. 그런데 노 대통령은 실수를 하지 않으려고 그에 대한 중요성을 너무 인식하다보니 오히려 경례를 받지 않는 흔치않은 실수를 하고만 것이다.

재미있는 해프닝이긴 하지만, 그래도 그 해프닝에서 현재 노 대통령의 모습의 일단을 보는 것 같아 한가지 주문을 하지않을 수 없다. 대통령은 최고의 권력자이고 최고의 책임자이다. 모든 상황에 대하여 가장 잘 꿰뚫고 있어야 하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모든 사람들이 다 놓치고 있어도 대통령만은 반드시 문제의 기본을 놓지지 말고 있어야 한다.  

대통령이 육사졸업식에 참석하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졸업생도들이고 또 군에 관련된 동년배의 젊은이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어떤 메시지를 전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생도들이 현재 어떻게 서 있는가’ 하는 것을 당연히 가장 먼저 떠올리고 있었을 것이다.  

우리 모두는 과거의 시행착오를 거울삼아 어떻게 해야 끝까지 개혁을 성공시킬 수 있을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 이번 해프닝을 통하여 대통령에게 한가지 주문한다면 제발 ‘최고의 권력자로서, 최고의 책임자로서, 국민들로부터 위탁된 최고의 주인으로서 개혁의 곁가지를 생각하지 말고 개혁의 기본에 충실해 달라'는 것이다.

기본이 잡혀있는 사람이 가장 강한 사람이고 기본이 잡혀있는 나라가 가장 강한 나라이다. 많은 사람들이 개혁의 전술을 이야기하지만, 기본을 유지하는 것보다 더 큰 개혁의 전술은 없다. 개혁의 기본은 국민이고 육사졸업식의 기본은 육사 졸업생도들이다. 순수함을 놓치면 국민을 잃지만, 기본을 놓치면 역사를 잃는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4  [동영상] 국군방송 인물다큐 : 평화를 위한 무한도전-김진욱    military 2008/01/31 9593 96429
383  싸드 결정보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의 주권의식, sovereignty 의식이 손상되어 있다는 점이다.    김진욱 2016/07/20 4701 17143
382  군대의 재미, 훈련의 재미를 알려주자.    김진욱 2016/06/30 4635 17323
381  육군사관학교 개교 70주년을 축하하며!    김진욱 2016/05/04 4531 19193
380  북한의 붕괴와 세력균형    김진욱 2016/09/06 4376 15482
379  인공지능과 인류의 발전    김진욱 2016/03/22 3578 18126
378  제승전략 - 먼저 이겨놓고 싸운다.    김진욱 2016/10/10 3489 15001
377  북한에 대하여 단호한 시그널을 주어야 한다.    김진욱 2016/02/07 3066 17458
376  다큐멘터리 - "평화를 위한 무한도전"    military 2015/02/26 2979 17054
375  謹 賀 新 年    김진욱 2008/12/20 2942 23740
374  내 인생을 만든 한권의 책    김진욱 2016/01/22 2860 17657
373  남북간 평화군축의 방향     2005/01/05 2714 11879
372  신현돈 장군의 해프닝을 보면서...    김진욱 2014/09/04 2685 16784
371  무엇이 되겠다는 생각보다 무엇을 하겠다는 생각...    김진욱 2014/09/06 2683 16237
370  정치판이 왜 이 모양인가?    김진욱 2014/08/27 2683 15952
369  ‘혼이 정상’ 되어 ‘온 우주의 도움’받는다?    김진욱 2016/12/03 2665 12317
368  새해 인사 겸~    김진욱 2016/01/05 2649 16766
367  돈도 물론 필요하지만, 이상도 필요한 거 아닌가?     2003/08/14 2637 12003
 노 대통령의 경례 해프닝     2003/03/13 2606 11640
365  멜로스의 대화    김진욱 2015/09/25 2578 17543
364  '참여정부의 안보정책 구상' 비평(Ⅱ)     2004/03/09 2565 11698
363  박근혜와 김정일     2002/05/15 2560 10395
362  제야의 종소리를 들으며...     2008/01/01 2540 21323
361  KRIMA 軍神     2003/01/03 2517 10189
360  싸드 관련 군사문제연구원 세미나 토론    김진욱 2014/12/19 2508 16724
359  군대가치와 사회가치의 조화    김진욱 2015/01/22 2505 17283
358  Distorted Security Value in Korean Peninsula    김진욱 2009/02/01 2500 31339
357  사모님들의 행차...    김진욱 2009/05/23 2499 25300
356  Asian Threat Assessment and Its Application to GCC..    김진욱 2015/11/04 2495 16015
355  Re: 클라우제비츠식의 비열함을 집어쳐라.     2003/08/22 2494 1062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