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공지사항

웹사이트개편작업중입니다..
 

Update News..

[사이트] 새로운메뉴가 추가됩니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인터뷰, 리뷰, 기고문,행사안내 등의 컨텐츠가 신설된 메뉴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김진욱의 눈
 백년전우 김진욱 편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5회 한-중 안보포럼
 Join Us ..

 

 



 로그인

강지원 변호사의 단순성
  2003-11-29 00:00:00, 조회 : 11,071, 추천 : 2604

강지원 변호사의 단순성

이름 : 김진욱     번호 : 145
게시일 : 2003/11/28 (금) AM 09:43:22  (수정 2003/11/28 (금) AM 09:52:08)    조회 : 269  



강지원 변호사가 진행하는 KBS 라디오 아침 프로를 매일 듣게 된다.
순수한 바탕이 좋고 개념파악이 단순한 것이 흠이다.

오늘 아침에 사법연수원의 연수생들 취업과 관련된 내용이 나왔다.
고시합격자를 1,000명 정도 뽑아서 검사와 판사, 군법무관에 임용하고 일부 공공기관이나 기업에서 요청한 곳에 충원을 하더라도 4-500명 정도가 취업을 못할 형편이란다.

강지원 변호사나 인터뷰에 나온 사법연수원 교수는 1,000명으로 사법고시 합격자를 늘려 뽑은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니냐는 쪽으로 이야기하고 있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적어도 그 정도의 취업경쟁율은 오히려 일반 다른 직종에 비해 비교적 덜 치열한 정도이다.

우선 사법고시를 임용고시의 개념으로 할 것이냐, 자격고시의 개념으로 할 것이냐에 대한 정리가 이루어졌으면 한다. 나는 사법고시나 행정고시나 외무고시를 자격고시로 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그것은 왜냐하면 첫째는 소수의 임용고시 제도가 그들 전문가 조직이나 전문가 그룹을 폐쇄적으로 만들고 두터운 방호벽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고 둘째는 그런 폐쇄성으로 인하여 임용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한 경쟁메커니즘이 없어져 목적과 수단이 도치되는 현상을 자주 보기 때문이다.

강지원 변호사와 같은 순수한 사람에게 문제의 본질이 잘 보이지 않을 것으로 본다. 물론 나에게도 문제의 본질이 그렇게 선명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어쨌든 우리 검사들이나 판사들이 그저 육법전서를 달달 외워 기계적으로 적용하는 법기술자의 수준을 넘어서 주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언젠가 헌법재판소장을 하는 사람이 TV에 나와 인터뷰를 하는데 사회자가 '아니, 안전띠를 매는 것은 그 사람의 개인의 생명에 관련된 것인데 왜 법으로 통제를 해야 하는가?'하는 질문에 대하여 어리둥절하는 모습을 보았다.

그 사람이 법을 달달 외워 헌법재판소장에까지 이르렀으니 그런 상식적인 질문에 답을 못하는 것도 당연한 일이다. 아마 사회자가 '아니 윤락녀가 자신의 몸의 일부분을 가지고 상행위를 하는데 왜 국가가 법으로 그녀의 행위를 통제해야 하느냐?'고 물었더라도 아마 그분은 그저 통속적인 답변만을 반복했을 것이다.  

법의 원리나 철학에 대한 생각이 없이 더군다나 우리의 역사적 사회적 경험에 의하여 만들어진 법이 아니고 독일에서 일본에서 베껴온 법을 공부했으니 오히려 우리의 현실이나 우리의 상식적인 문제에 대해 더 어두운 것은 당연한 일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4  이 시대의 정치적 신념들을 어떻게 봐야 할까.     2004/01/17 2425 10385
113  새해 인사드립니다 .     2004/01/08 2323 11103
112  새로운 정치적 動因이 필요하다.     2004/01/02 2660 11067
111  국방 NGO 토론회 관련...     2003/12/28 2651 10614
110  이회창과 노무현이 분명히 해둘 것     2003/12/15 2551 10367
109  감동 드라마 한번 만들어 보자.     2003/12/15 2604 11118
108  무기구매 비리관련...     2003/12/12 2522 10652
107  미국의 요구와 국익     2003/12/08 2562 11894
106  어떻게 해보자는 사람들에게...     2003/12/06 2577 9926
105  여러분들께 ‘좋은 책’ 한권     2003/12/06 2282 10671
104  단식정국     2003/12/03 2607 10808
 강지원 변호사의 단순성     2003/11/29 2604 11071
102  부안문제...     2003/11/28 2661 11250
101  홍사덕 의원의 노블리제     2003/11/21 2654 10960
100  노대통령의 삼권분립     2003/11/19 2655 10422
99  재묻은 개, 똥묻은 개     2003/11/17 2424 10819
98  외국인 노동자 문제...     2003/11/17 2490 10763
97  김종필 총재에게 제안한다.     2003/11/15 2230 10577
96  검찰의 권한쟁의심판 청구 무의미하다.     2003/11/12 2655 10932
95  장군타령     2003/11/10 2398 10864
94  특검은 필요없다.     2003/11/04 2599 10739
93  대통령이라는 이름을 가진 자여!     2005/02/23 2605 10334
92    [re] 대통령이라는 이름을 가진 자여!     2005/02/23 2072 9536
91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2005/02/23 2255 10844
90        [re]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2003/10/28 2431 10626
89      Re: 역사에 승부하는 방법 - 김진욱     2005/02/23 2606 10467
88  송두율 교수문제...     2003/10/15 2396 10355
87  청와대 군사참모들에게...     2003/10/05 2215 9683
86  한일포럼 인사말     2005/02/23 2343 9976
85  고구려의 멸망(1) 지도층의 분열     2005/02/23 2413 1084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