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KRIMA:::21세기군사연구소-월간KDR
:::KRIMA:::::21세기군사연구소
무제 문서


 로그인

이명박 보수와 이회창 보수
  2007-11-09 11:53:17, 조회 : 19,602, 추천 : 2253




이명박 보수와 이회창 보수

이회창 전 총재가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총재의 출마변은 이명박 후보가 보수층을 충분히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상식에 어긋나는 행위인데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20%대를 넘고 있다. 이 지지층에 속해 있는 사람들은 과연 누구인가. 패어플레이 정신에도 어긋나고 자신의 약속을 어긴 것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그중에는 아마도 이명박 후보의 리스크를 보완할 수 있는 대안으로서 이회창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다수 있을 것이다. 이회창 후보도 시작은 그렇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른바 BBK 등 이명박 후보가 도덕적 논쟁에 희생이 될 경우 또 다시 낭패를 보지 않기 위한 대안을 갖고 있어야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들이 보수층의 사람들로부터 많이 나오고 있었다.

이회창 보수는 무엇이고 이명박 보수는 무엇인가. 굳이 가른다면 이명박 후보가 실용적으로 북한을 인식하고 있는 반면, 이회창 보수는 북한을 철저히 부정한다는 것이고 이명박 후보가 다른 이념의 스펙트럼에 대해서도 포용적인 자세를 갖고 통합하려는 의지를 갖고 있는 반면, 이회창 후보는 선명보수를 내세워 이른바 확고한 보수(약 20% 정도로 추정됨)층의 확고한 지지를 얻고자 하는 정략적 차이가 있을 뿐이다. 내가 볼 때 이런 정도는 굳이 분파를 가를만한 이념적 차이는 아니라고 본다. 더군다나 이런 정도의 차이로 유권자들을 달리 대변해야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본다.

그러면 무엇인가. 그것은 다름아닌 이회창 보수라는 간판으로 파생되는 권력이익과 정치이익과 득표수에 계산되는 돈이익에 눈먼 사람들의 파당적 작태라고 본다. 이를 냉철히 가려줄 사람은 누구인가. 지지자도 유권자도 아니고 바로 이회창 후보 자신이다. 이회창 후보가 대쪽이라면 그야말로 우리 사회의 진실과 역사의 정의가 무엇인지 대쪽처럼 결단을 내려야 한다. 선명보수가 이 나라를 살릴 것인가. 선명진보가 이 나라를 살릴 것인가. 지난 60여년동안 그렇게 싸워 왔으면 그것이 얼마나 소모적인 갈등인가 이제 알만큼은 알고 논쟁이 충분할 때도 된 것이 아닌가. 언제까지 과거에 매달려 살아갈 것인가. 복지와 환경, 경제와 문화, 화해와 통합 이제 이런 쪽의 가치로 정치의 방향을 좀 틀을 때도 된 것이 아닌가. 언론도 마찬가지... 과거와 현재에 묶여있지 말고 이제 훌훌 털고 제발 미래로 나가자!!

언젠가 어느 선배가 나에게 임동원 선배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가 젊은 장교시절 철저한 반공주의자였는데 도대체 왜 그렇게 변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내가 그 선배에게 질문을 했다. ‘사람들이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가치나 철학에 의해서 행동을 결정하는가? 혹은 자기에게 주어지는 권력이나 명예와 같은 것에 의해서 행동을 결정하는가? 임동원 선배를 보더라도 내 생각에는 반 이상이 가치나 철학보다도 자기에게 주어지는 권력이익이나 경제이익에 의해서 좌우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고 했더니 그 선배는 나에게 ‘반이 아니라 90%이상이 그렇다.’고 말했다. 그 선배는 군에서 진급도 많이 한 사람이고 산전수전을 다 겪은 분이다. 그 선배가 나의 말에 억지 맞장구를 칠 리는 없는 일이다.  

보수층이 두터워진 이유가 무엇인가? 국민들의 이념성향이 보수로 바뀌어서? 설익은 진보에 놀라서? 아니면 이 땅의 가치를 수호하고 북한을 경계하기 위해서? 뭐 그런 것이 아니다. 현재 두터운 한나라당 지지층, 이명박 지지층은 보수니 진보니 그딴 거 필요없고 정치싸움, 이념싸움 그런 거 다 퇴치하고 그저 국민들이 잘 먹고 잘 살자 바로 그런 쪽의 지지층인 것이다. 과거에 꼴 보수라는 것에 싫증이 났듯이 이제 서투르기 짝이없는 어설픈 진보에 싫증이 나서 국민들이 돌아선 것이다. 이 중간층의 국민들이 바로 승패를 좌우하게 되는 것이다. 이들에게 무슨 철학적으로, 정치적으로, 경제적으로, 역사경험적으로 갈라서 투표를 할 수 있는 보수가 있고 진보가 있단 말인가. 이땅에 보수가 있다면 창조적 보수, 실용적 보수, 포용적 보수야말로 보수의 승리를 장담할 수 있을 것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4  나의 아우, 언아 보아라.     2007/09/23 2293 20374
143  2010년 새해를 맞으며..    김진욱 2010/01/19 2285 11492
142  해군 한 중사의 자랑스러운 죽음     2002/08/10 2283 9546
141  오마이 뉴스 - 좀더 정확한 정보와 객관적인 기준을 갖기를     2003/07/22 2280 10821
140  북한의 핵보유 선언에 대해서...     2005/02/15 2275 13960
139  김재규를 생각한다.     2007/07/09 2274 17612
138  군 정신전력 관련 KDR 인터뷰    김진욱 2010/08/09 2271 11241
137  전략동맹과 가치동맹에서 실용적 의미와 범위     2008/05/06 2271 18393
136  노 대통령, 방관자들과 떡을 같이 나눠 먹으라.     2005/03/14 2269 14237
135  김종필 총재에게 제안한다.     2003/11/15 2267 10720
134  ‘국군의 날 행사’에 갔더란다 !     2005/10/04 2266 19038
133  열린 연구소로 가는 길 - 국방과학연구소 무내미     2007/11/29 2266 20666
132  테러단체들과 언론의 역기능성 문제 / 대테러방지법 조속히 제정되어야 한다!     2007/07/26 2265 17728
131  청와대와 이명박 후보측의 지저분한 정치게임을 보면서...     2007/06/15 2264 16790
130    [re] 제8회 한중 안보포럼 개회사와 기조연설 동영상    military 2010/11/09 2262 11972
129  북한의 선군정치와 국방위원회     2007/09/05 2261 18805
128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하다구...     2005/01/31 2258 13084
127  들쥐신세     2002/04/11 2258 9209
126  장병들의 정신적, 기질적 개성에 대한 관리     2007/06/29 2257 17258
125    [re] 좌파는 뭐고 우파는 또 뭐냐?     2005/02/21 2257 10300
124  인도의 군수산업 시장을 알아본다.    김진욱 2010/02/03 2256 11810
123  청와대 군사참모들에게...     2003/10/05 2255 9840
122  IS 분쟁을 어떻게 해결할까?    김진욱 2015/12/09 2253 15470
 이명박 보수와 이회창 보수     2007/11/09 2253 19602
120  제5회 한일 안보포럼 개회사     2007/11/27 2252 18604
119  병무정책세미나 - 사회복무제도의 효율적 운용방안     2007/11/27 2250 18967
118  육군의 정책설명회에 참석해서...     2007/07/20 2242 16583
117  sorting과 sifting의 능력     2005/07/25 2236 15716
116  파당을 짓는 일과 독야청청하는 일     2008/03/11 2236 19821
115    [re] 클라우제비츠,카이텔, 그리고 요들이 시사하는 바.....     2005/02/21 2233 1107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 9 [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占쏙옙占쏙옙 占쏙옙占쏙옙


Contact Us